사회 >

동물단체 "개 식용 종식 논의기구 구성, 원론적 입장" 실망감 드러내

동물단체 "개 식용 종식 논의기구 구성, 원론적 입장" 실망감 드러내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이순신 장군 동상 앞에서 한국동물보호연합을 비롯한 시민단체들이 개 식용 종식을 위한 조건없는 대책과 계획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11.26/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 = 동물권 단체들이 정부가 개 식용 종식을 위한 공식적인 '사회적 논의기구'를 만들고 실태조사를 하겠다고 발표한 것에 대해 "예전의 원론적인 입장 발표와 크게 다르지 않다"며 실망감을 드러냈다.

한국동물보호연합, 동물보호단체 행강, 다솜 등은 26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이순신동상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개 식용 종식 의지와 의사는 빠져 있다"며 "개 식용 문제를 비켜나가기 위한 꼼수가 아닌지 매우 우려된다"고 밝혔다.

정부는 전날 김부겸 국무총리 주재로 제137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열고 '개 식용 공식적 종식에 대한 사회적 논의 추진 방향' 안건을 심의했다.

정부는 개 식용 종식을 위해 민관 공동으로 사회적 논의기구를 구성하고 내년 4월까지 절차와 방법 등을 집중 논의하기로 발표했다.
더불어 실태조사를 통해 사육농장과 도살장, 상인·식당 등 개 식용과 관련된 기초자료 수집과 대국민 인식조사를 병행할 방침이다.

동물단체들은 이에 대해 "사회적 합의를 끌어내기 위한 사회적 논의라 하더라도, 실체와 기준도 없는 사회적 합의를 어떻게 끌어내겠다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사회적 합의가 안 되면 개 식용 종식을 하지 않겠다는 것인데, 이것은 육견협회의 주장과 크게 다를 바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부의 개 식용 종식을 위한 진정성 있는 대책 마련과 이를 실천할 의지와 계획을 내놔야 한다"며 "'조건 없는' 개 식용 종식을 위한 대책과 계획을 발표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