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전남도청 서동순 사무관 '지방행정의 달인' 선정

기사내용 요약
남도장터 매출액 326억원 사상 최대 기록
소상공인·농어민 판로 확대·소득증대 기여

전남도청 서동순 사무관 '지방행정의 달인' 선정
[무안=뉴시스] 지방 행정의 달인으로 선정된 전남도청 농식품유통과 서동순 사무관.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무안=뉴시스]맹대환 기자 = 전남도는 26일 정부 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행정안전부 제11회 지방행정의 달인 시상식에서 농식품유통과 서동순 사무관이 지방행정의 달인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지방행정 달인은 적극적으로 일하는 공직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매년 선정하고 있다.

전남도는 시상 첫 회인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시·군 공무원을 포함해 총 14명을 배출했으며, 도 본청에서 선정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올해는 일반행정, 사회복지, 문화관광, 지역경제 등 10개 분야로 나눠 서류심사와 현지실사 등 절차를 거쳐 최종 8명을 달인으로 선정했다. 서 사무관은 지역경제 분야에서 '디지털 유통의 달인'으로 뽑혀 행안부장관 표창을 받았다.

서 사무관은 전남도가 운영하는 온라인쇼핑몰 '남도장터'의 품목 다양화, 충성고객 확보 등을 통한 운영 활성화를 추진했다.
지난해 남도장터 매출액은 326억원으로, 2018년 5억4000만원보다 무려 60배 증가했다.

남도장터 오픈 이래 최대 매출을 기록한 것으로, 소상공인과 농어민의 판로 확대 및 소득 증대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서 사무관은 “남도장터가 전남 농수축산물 소비촉진과 생산자 소득증대, 지역경제 활성화에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도록 회원 100만명 확보를 추진하고 있다”며 “전남 농축수산물에 대한 많은 사랑과 관심을 가져달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dhnew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