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이준석 "김병준, 상당한 주도권 갖게 할 것"

기사내용 요약
"김종인 의사 존중하고 후보가 판단할 시간 줘야"
이준석 "김병준, 상당한 주도권 갖게 할 것"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개인형이동수단(PM, Personal Mobility) 활성화와 국민안전을 위한 제도개선 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1.2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윤아 권지원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는 26일 자신과 같은 공동상임선대위원장 맡고 있는 김병준 위원장에 대해 "제가 개입할 지점 있으면 모르겠지만 지금 당장은 김병준 위원장이 상당한 주도권 갖고 운영하길 바란다"고 힘을 실어줬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제가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으로 돼있지만 저는 맡은 실무분야가 따로 있어서 총괄적 관리부분은 김병준 위원장이 많은 부분 하도록 공간을 비워드릴 생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김병준 위원장과 함께 공동상임선대위를 맡고 있으면서, 선대위 홍보미디어총괄본부장도 하고 있다.

이 대표는 선대위 합류를 거부중인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에 대해 "김 전 위원장의 입장은 일주일전이나 바뀐 게 없다"며 "직역해서 받아들이는 게 해석하는 것보다 낫지 않느냐. 그 분이 의사를 명확히 보이니 후보가 판단할 시간 주는 게 좋을 듯 하다"고 말했다.

그는 '김 전 위원장의 주접 발언'에 대해 "최근 (윤 후보측이) 일부 언론사 익명 인터뷰를 하면서 분위기를 고조하는 역할하는 분도 있고, 특정 언론에서 반복되면서 나쁜 의도가 있는게 아니냐는 의심을 받을 지점도 충분히 있었다"며 "제가 알고 있는 인물이 맞다면 소통해서 자제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딸 특혜채용 혐의로 재판 중인 김성태 선대위 직능총괄본부장에 대한 비판에 대해 "후보가 인선하는 과정에서 여러 고려가 있었을 것이고 당연히 그런 부분에 대해서도 깊은 고민 끝에 판단을 내린 것"이라며 "오늘 본부장회의가 예정돼있으니 합리적으로 논의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여러 논란이 있는 사건들이 있지만 결국 채용비리, 취업청탁이 보도될 때는 상당히 국민들이 화날 상황이었지만 건에 따라서는 재판과정을 거치면서 오해가 해소되는 경우도있다"며 "김성태 건도 신중하게 봐야한다. 하지만 후보가 그런 내막을 모르고 인선을 했다기에는 다소 알려진 건이고 저도 경위를 파악해보겠다"고 말했다.

이어 "워낙 사회에서 큰 주목을 받은 사건이라 잘 해명된다면 모르겠지만 잘 해명되지 않으면 김성태 본부장의 능력은 차치하고 시작과정에서 젊은세대에게 부정적 평가 받을 요소는 있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leakw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