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文대통령, 29일 특별방역점검회의 주재…올해만 4번째(종합)

文대통령, 29일 특별방역점검회의 주재…올해만 4번째(종합)
문재인 대통령이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 적용 첫날인 청와대에서 수도권 특별방역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2021.7.12/뉴스1

(서울=뉴스1) 박혜연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29일 청와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를 주재하고 방역 대책을 논의한다.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진자와 위중증 환자가 급증한 가운데 문 대통령이 직접 방역점검회의를 주재하는 것은 정부가 방역 상황을 엄중히 받아들이고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26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이번 특별방역점검회의는 최근 위중증 환자가 고령층을 중심으로 크게 증가하고 있어 추가 접종의 조속한 시행과 병상 확충이 시급한 상황에서 4주간의 단계적 일상회복 시행을 평가하고, 치료체계를 비롯해 백신 추가 접종과 방역 상황 등을 점검하고 대책을 논의하는 자리"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김부겸 국무총리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정부는 이날 회의가 끝난 후 관계부처 합동으로 브리핑을 통해 비상계획(서킷브레이커) 발동이나 방역 패스 확대 여부를 발표할 계획이다.

앞서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1통제관은 26일 중대본 브리핑에서 "수도권의 경우 가장 유행이 크고 확진자가 많이 나오고 있다"며 "수도권에 특별 대책을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전국적으로 해야 될 대책이 있어야 하고 수도권에 맞는 대책도 만들어야 한다. 준비 중"이라고 부연했다.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3901명으로 해외 유입을 제외한 국내 지역 발생 확진자는 3882명이다. 이 중 79.8%인 3099명이 수도권에서 발생했다.

코로나19 유행 상황이 나빠지자 정부는 종합적인 대책의 발표를 29일 예고했다. 정부는 당초 26일 대책을 발표할 계획이었으나 '방역 패스(접종 완료·음성확인서)' 확대 등 방역 수위에 대해 의견이 모이지 않자 추가 협의를 위해 발표 일정을 미뤘다.


문 대통령이 특별방역점검회의를 주재한 건 지난 7월12일 이후 4개월여 만이다. 당일은 수도권에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를 적용한 첫날이었다. 문 대통령의 특별방역점검회의 주재는 올해만 4월12일, 5월3일, 7월12일에 이어 이번이 4번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