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예비역 장성 모임 '성우회' 어제 전두환 빈소 조문

예비역 장성 모임 '성우회' 어제 전두환 빈소 조문
예비역 장성 모임 성우회의 이종옥 회장(예비역 육군 대장)을 비롯한 회장단이 25일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전두환 전 대통령 빈소에서 전 전 대통령 영전을 향해 거수경례하고 있다. (성우회) © 뉴스1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예비역 장성 모임 '성우회' 회장단이 전두환 전 대통령 빈소를 다녀간 것으로 확인됐다.

26일 성우회에 따르면 이종옥 회장(육사 24기·예비역 대장)을 비롯한 성우회 회장단은 전날 오전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전 전 대통령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성우회는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회원 일동은 고(故) 전두환 전 대통령님의 명복을 머리 숙여 기원한다"고 밝혔다.

전 전 대통령은 지난 23일 오전 서울 연희동 자택에서 쓰러져 향년 90세로 숨을 거뒀다.

육군사관학교 제11기 출신의 전 전 대통령은 1979년 '12·12군사반란'과 1980년 '5·17내란'을 일으키며 집권해 제11~12대 대통령을 지냈다.


지난달 26일 향년 89세로 사망한 노태우 전 대통령(13대)도 '12·12반란'에 직접 가담했던 인물로서 전 전 대통령의 육사 동기다.

이 때문에 전·노 두 전직 대통령은 퇴임 후 내란죄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돼 실형을 선고받았고 전직 대통령 예우 또한 박탈당했다.

성우회 회장단은 지난달 노 전 대통령 사망 때도 빈소를 조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