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김남근 차 의과학대 교수, 한국유전학회 생명과학상 수상

김남근 차 의과학대 교수, 한국유전학회 생명과학상 수상
김남근 차 의과학대학교 의생명과학과 교수(사진제공=차 의과대학교) © 뉴스1

(서울=뉴스1) 성재준 바이오전문기자 = 차 의과대학교는 김남근 의생명과학과 교수가 유전학 분야에서 뛰어난 연구성과를 인정받아 '2021 한국유전학회 생명과학상'을 수상했다고 26일 밝혔다. 한국유전학회는 매년 연구업적이 탁월하고 유전학 발전에 공헌한 연구자를 1명씩 선정해 생명과학상을 시상하고 있다.

차 의과대학에 따르면 김남근 교수는 20여년 동안 인간의 질병 유발과 관련된 다양한 유전자 돌연변이를 연구해 SCI급 저널에 200여편의 논문을 발표했다.

김 교수는 한국유전학회 회장과 부회장을 역임했으며 학회가 발행하는 학회지 'Genes & Genomics'의 편집위원으로 활동했다. 또한 의학논문 데이터베이스인 폅메드(Pubmed)에 학회지가 등재되는데 기여해 공로를 인정받고 있다.


김 교수는 이외에도 대한생식의학회 학술상인 머크-세로노상, 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의 과학기술우수논문상을 수상했다. 현재 한국혈전지혈학회 부회장으로도 활동하고 있으며 반복자연유산, 심부정맥혈전증, 특발성 혈소판 감소증, 뇌졸중, 뇌종양 등 다양한 질환 관련 연구를 진행하며 과학기술분야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김남근 교수는 "국내 유전학 분야 최고의 영예인 생명과학상을 수상하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그 동안의 연구로 얻은 성과를 토대로 난임과 뇌졸중, 대장암 등 환자의 진단과 치료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관련 유전자와 비번역RNA 연구를 지속하여 국내 유전학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