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단독]이낙연 비서실장 오영훈, 이재명 선대위 비서실장 '유력'

[단독]이낙연 비서실장 오영훈, 이재명 선대위 비서실장 '유력'
[광주=뉴시스] 광주전남사진기자단 = 15일 오전 전남 무안군 전남도청 왕인실에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가 열린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의원이 질의를 하고 있다. 2021.10.1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재우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 후보가 선거대책위원회 쇄신에 돌입한 가운데 신임 선대위 비서실장에 오영훈 의원이 사실상 내정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 후보 선대위 고위 관계자는 26일 뉴시스에 "오 의원이 박홍근 의원 사퇴로 공석이 된 선대위 비서실장에 유력하다"고 전했다.

이어 "이 전 대표 당대표 비서실장과 경선 캠프 수석 대변인을 맡았던 오 의원에게 선대위 비서실장을 맡기는 것은 '원팀'에 대한 이 후보의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전임자인 박홍근 의원은 경선 캠프와 선대위에서 후보 비서실장을 맡아 당선에 일조했지만 이 후보가 주문한 선대위 혁신을 촉진하고자 조정식 상임 총괄선대본부장, 우원식 공동선대위원장과 함께 자진 사퇴했다.

이 관계자는 "후보가 언급한 것처럼 '일하는 선대위'를 지향하고자 (선대위) 조직 슬림화도 추진할 것"이라며 "각 본부별 상근자를 최소화하고 현장 중심으로 재편할 것"이라고도 했다.

재선인 오 의원은 이낙연계로 분류된다.
그는 민주평화국민연대(민평련) 사무총장을 맡으며 이 전 대표와 인연을 쌓았고 이 전 대표의 성격과 의중을 잘 파악하는 인물로 꼽힌다.

이 전 대표는 당대표 당선 이후 그를 비서실장에 임명했고 대선 경선 과정에서는 수석 대변인을 맡겼다.

오 의원은 첫 이 후보 선대위 인선에서 공보단 수석대변인으로 임명됐고 경선 후유증을 봉합하기 위한 원팀과 통합을 골자로 한 '용광로 선대위'의 사례로 거론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ironn108@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