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이준석, 김병준에 "상당한 주도권 갖고 운영하길"

국민의힘, 김병준 임시체제로 빠르게 교통정리
이준석, 김병준에 "상당한 주도권 갖고 운영하길"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개인형이동수단(PM, Personal Mobility) 활성화와 국민안전을 위한 제도개선 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1.22. photo@newsis.com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는 26일 김병준 공동선대위원장의 역할에 대해 "총괄 관리부분은 김병준 위원장이 많은 부분 하도록 공간을 비워드릴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제가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으로 돼있지만 저는 맡은 실무분야가 따로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동안 원톱으로 선대위 지휘를 예고했던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 영입이 좌초 위기에 놓인 상황에서 김병준 선대위원장 임시 총괄 체제로 빠르게 교통정리가 이뤄지는 양상이다.

앞서 김병준 위원장도 이날 윤 후보와 면담 뒤 기자들과 만나 "뭐든 같이 도와야겠다는 생각에 상임선대위원장직을 수락했고 열심히 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준석, 김병준에 "상당한 주도권 갖고 운영하길"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김병준 국민의힘 상임선대위원장이 26일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1.11.26. phot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사진=뉴시스화상
이 대표는 김병준 선대위원장에게 "제가 개입할 지점 있으면 모르겠지만 지금 당장은 김병준 위원장이 상당한 주도권 갖고 운영하길 바란다"는 당부도 전했다.

이 대표는 김병준 위원장과 함께 공동상임서대위를 맡고 있으나 선대위 홍보 미디어총괄본부장 역할 등 1인 다역을 하고 있다.

이 대표는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 합류 문제에 대해선 당분간 양쪽이 냉각기를 가질 필요가 있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

그는 "김 전 위원장의 입장은 일주일전이나 바뀐 게 없다"며 "직역해서 받아들이는 게 해석하는 것보다 낫지 않느냐. 그 분이 의사를 명확히 보이니 후보가 판단할 시간 주는 게 좋을 듯 하다"고 말했다.

cerju@fnnews.com 심형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