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박지성 "프로축구 통해 전북 알리는데 일조"

박지성 "프로축구 통해 전북 알리는데 일조"
박지성 전북현대모터스 어드바이저가 26일 전북도청 접견실에서 송하진 전북도지사와 환담을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전주=강인 기자】 박지성 전북현대모터스FC 클럽어드바이저가 송하진 전북도지사를 만나 우호 협력을 다짐했다.

26일 전북도에 따르면 박지성은 이날 전북을 방문해 전북도청을 찾아 송하진 전북도지사와 면담하며 전북도와 전북현대모터스 간 상생할 수 있는 홍보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전북현대모터스는 지난해 K리그 통산 8번째 우승을 했다. 전북현대모터스 선수들의 플레이가 각종 매체를 통해 노출될수록 전북 홍보 이미지도 상승 곡선을 그렸다.

박지성의 이번 방문은 우호관계를 형성해 온 양 기관의 지속적인 협력을 다짐하기 위해 이뤄졌다.

박지성은 지난 2014년 현역 은퇴 이후 국제축구연맹(FIFA) 마스터 코스를 통해 행정가 수업을 받았으며 국제축구평의회 자문위원과 대한축구협의회 유스전략본부장 등을 역임하며 행정업무에 발을 디뎠다.


올해 1월부터 전북현대모터스FC 클럽어드바이저로 전북과 손을 잡은 박지성은 프로와 유소년 선수 선발, 스카우팅, 훈련시스템 제시, 선수 이적과 영입 등 테크니컬 디렉터의 역할도 하고 있다.

박지성은 “문화·예술의 도시인 전북과 손을 잡고 프로축구를 통해 전북을 세계에 알리는데 일조하겠다”고 말했다.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박지성 어드바이저 활동을 크게 환영하며 전북 축구 활성화와 2023 전북 아태마스터스대회 성공개최 등 전북 알리기에 앞장서 달라”고 당부했다.

kang1231@fnnews.com 강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