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소변마려워" "도시락 먹을래" 수능생 소란…같은 고사실 학생들 '분통'

"소변마려워" "도시락 먹을래" 수능생 소란…같은 고사실 학생들 '분통'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일 오전 시험장인 서울 강남구 개포고등학교로 수험생들이 들어서고 있다.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최서영 기자 = 올해 치러진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당일 인천의 한 고사장에서 한 수험생이 소란을 피운 사실이 전해졌다.

26일 인천시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18일 인천시 미추홀구 인명여고의 한 고사장에서 수험생 한 명이 별도의 시험실로 분리 조치됐다.

수험생은 1교시 시험 도중 감독관에게 15분 간격으로 시간을 묻거나 큰 소리로 화장실에 가겠다는 말을 반복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또 1교시 이후 쉬는 시간에는 혼자 도시락을 먹고, 이를 지켜보던 다른 수험생에게 욕설까지 했다.

시험장 운영 규칙에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수험생은 점심시간에만 자신의 자리에 앉아 개인 도시락을 먹을 수 있도록 되어 있다.

결국 다른 학생의 항의를 받은 시험관리본부 측이 점심시간 이후 이 수험생을 분리 조치하려 했다.


하지만 본인이 강하게 거부해 3교시 이후에야 별도 시험실로 보냈다.

해당 수험생과 같은 고사실에서 시험을 본 한 수험생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수능장에서 억울한 일을 당했습니다"라며 "고사장 관리와 통제에 미숙했던 것은 전적으로 당시 고사장 감독관과 해당 학교 관리본부임에도 상황 설명이나 사과조차 전혀 없다"고 지적했다.

이에 시 교육청은 "자체 대처 요령에 따라 1, 2차 경고 후에도 계속 손해를 끼치는 상황이 확인돼, 4교시 시작 전 분리 조치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