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김원준 청장 "경찰은 어떤 순간에도 국민 생명·안전 지켜야"(종합)

기사내용 요약
현장 대응능력 및 범죄 피해자 보호 역량 강화 대책 논의

김원준 청장 "경찰은 어떤 순간에도 국민 생명·안전 지켜야"(종합)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뉴시스] 박종대 기자 = 김원준 경기남부경찰청은 26일 “어떤 순간에도 경찰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 한다”고 밝혔다.

김 청장은 이날 경기 수원시 장안구 연무동 경기남부경찰청 5층 강당에서 열린 도경찰청 지휘부와 전체 경찰서장 회의를 연 자리에서 “경찰이 국민의 눈높이에 부응하는 지 업무 전반을 돌아볼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여성·아동 등 사회적 약자를 비롯해 반복되는 신고 사안은 세심한 진단과 관리가 필요하다”며 “당당한 법집행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전문적인 업무능력을 배양하고 자신감 있게 일처리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경찰은 이날 스토킹·데이트폭력 범죄에 대한 전반적인 대응체계를 점검하는 한편, 범죄 피해자 신변보호 조치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과 개선책을 모색했다. 이외에도 ▲연말연시 민생치안 ▲음주단속 강화 ▲코로나19 대응방안 등도 논의했다.

김원준 청장 "경찰은 어떤 순간에도 국민 생명·안전 지켜야"(종합)
*재판매 및 DB 금지
앞서 경찰은 스마트워치 운용에 대한 선제적 점검과 신변보호 조치의 효율적 대응체계 구축을 위해 경기남부경찰청 소속 31개 전 경찰서를 대상으로 지난 24일부터 이틀간 실시한 바 있다.

주요 훈련내용은 ▲건물 내부와 도로에서 스마트워치 신고 후 대상자의 위치 확인 ▲관련 기능 간 상황 전파 ▲현장출동 소요시간 등을 점검했다.

경기남부경찰청은 지난 25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기능별, 경찰서별로 현장 대응력 강화를 위한 현장 직원과의 토론회를 마련해 여론을 수렴하고 정책개선을 추진해나갈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pjd@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