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김총리 "일상회복 U턴 안돼…미접종자 치료비 일부 부담 '고민'"

김총리 "일상회복 U턴 안돼…미접종자 치료비 일부 부담 '고민'"
김부겸 국무총리 2021.11.2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서울=뉴스1) 박혜연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는 26일 단계적 일상회복 중단에 대해 "되돌아간다는 것은 말이 그렇지 쉽지 않다"며 고개를 내저었다.

김 총리는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총리공관에서 출입기자단 오찬 간담회를 열고 "(방역 패스나 부스터샷으로) 사람들이 협조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총리는 "쭉 서서히 결국 극복해가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그래서 바이러스와의 싸움이 어렵다. 그런 각오로 백신 접종하거나 해야 넘어간다"고 강조했다.

'백신 미접종자가 확진될 경우 치료비를 자부담하는 방안'에 대해 질문을 받자 김 총리는 "(실제로) 그런 아이디어도 들어왔다"고 시인하며 "스스로의 (미접종) 선택에 대한 결과를 물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건데 고민해볼 것"이라고 답했다.

김 총리는 "위중증 환자가 어느 정도 치료를 받고 고비를 넘기면 일반 병실로 가야 하는데 안 간다고 한다. 그러면 '지금부터는 치료비를 부담해야 한다'고 할 수도 있는 것"이라고 예를 들었다.

이어 "우리나라도 1000만명 정도 블랭크(사각지대)가 있는 것 아니냐"며 "빨리 이분들을 설득하고, 기저 질환 때문에 못 맞겠다고 하시면 할 수 없고 보호하려면 주변에서 어느 정도 접촉을 막아주든가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또 차별금지법과 관련 "국회에서 지금보다 공론화가 돼야 한다"며 "국민들이 알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총리는 "토론 자체를 막는 것은 돌파를 해내야 한다"며 "토론을 해보면 (차별금지법에 대해) 우리 사회가 합의할 수준이 어딘가 나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차별을 배제하는 것이 서로 불편하다는 건 굳이 얘기하면 어릴 때 반에서 한 둘 왕따시켜서 집단적 가해자 되는 그런 심리"라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공론화하고 토론을 통해 국민이 정확히 알고, 그중에서 우리 사회가 또 다른 갈등요인을 제공하는 것을 어떻게 처리할 것인가, (그렇게 논의)하면 차별금지법도 갈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