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광주시, 2023년부터 'K문화 라키비움' 등 추진키로

기사내용 요약
亞문화중심도시 조성 2023 연차별 실시계획 의결
신규·계속사업 76건, "문체부와 긴밀히 협의 예정"

광주시, 2023년부터 'K문화 라키비움' 등 추진키로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주변 광주도심

[광주=뉴시스] 송창헌 기자 = 광주시가 아시아문화중심도시에 걸맞게 오는 2023년부터 K문화디자인 라키비움 구축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국비 확보가 관건으로, 시는 문화체육관광부와 긴밀히 협의해 다양한 사업을 차질없이 진행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광주시는 26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 실시계획 심의위원회를 열고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을 위한 2023 연차별 실시계획을 심의·의결했다.

심의위원회는 이용섭 시장과 5개 구청장, 전남대 문화전문대학원 정경운 교수, 조선대 김인호 교수 등 관련 전문가 등 17명으로 구성돼 있다.

연차별 실시계획은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에 관한 특별법(아특법)에 따라 매년 수립하는 법정계획으로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사업의 밑그림을 그리고 도시 전체에 문화적 에너지를 공급하기 위한 문화도시 실행전략이다.

시는 사업 발굴을 위해 지난 6월 지역 전문가와 실무자 등 36명이 참여하는 실시계획수립추진단을 구성하고 4차례 분과회의, 2차례 전체회의 등을 통해 신규 16건과 계속 60건 등 모두 76건의 사업에 대한 2023년 계획을 제안했다.

주요 신규사업은 ▲K문화디자인 라키비움 구축 ▲아시아 빛 스토리 파크 조성 ▲시티갤러리 프로젝트 ▲아시아 아트플랫폼 구축 ▲아시아 웹툰팩토리와 지구 조성 ▲아시아 문화다양성지구 조성 ▲아시아 문학테마공원 조성 ▲아시아 아트뮤지엄파크 조성 ▲광주송정역 아시아문화중심도시 관문역화 등이다.

이 중 라키비움(Larchiveum)은 도서관(Library), 기록관(Archives), 박물관(Museum)의 기능을 모두 지닌 복합문화공간으로, 계획대로 진행될 경우 280억원의 예산을 들여 2026년까지 구축될 예정이다.


계속사업은 ▲아시아문화예술 활성화거점 프로그램 ▲사직국제문화교류타운 야외음악당 조성 ▲아시아 예술정원 조성 ▲유네스코 미디어아트 창의벨트 조성 ▲시장수요 맞춤형 실감콘텐츠 활용 지원 ▲아시아이스포츠 산업 교육플랫폼 조성 등이다.

실시계획 심의 결과는 문화체육관광부로 제출하고, 문체부는 중앙부처와 협의를 거친 뒤 대통령소속 아시아문화중심도시조성위원회에 보고하고 내년 3월까지 승인하게 된다.

이 시장은 "지난 3월 아특법 개정을 계기로 아시아문화전당의 역할과 위상이 강화되고, 아특법 유효기간이 2031년까지 5년 연장되면서 문화중심도시 광주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또 한번의 계기를 마련했다"며 "문체부와 긴밀히 협의해 연차별 실시계획이 원안대로 승인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oodcha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