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유산 스캔들' 터진 배우 고세원 "이혼후 3개월 교제…물의 죄송"[전문]

'유산 스캔들' 터진 배우 고세원 "이혼후 3개월 교제…물의 죄송"[전문]
배우 고세원./뉴스1 © News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배우 고세원(44)이 아이 유산 후 일방적으로 이별 통보를 받았다는 교제 여성 A씨의 주장과 관련해 입장을 전했다.

고세원은 26일 오후 소속사 후너스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사과문을 전달하고, 물의를 일으킨 점과 해당 글을 게시한 여성에게 사죄했다.

고세원은 "좋지 않은 일로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죄송하다"라며 "저는 2017년 이혼을 했다, 당시 이혼 사실을 알리지 않았던 이유는 재결합을 위해서 노력을 하고자 하였기 때문이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하지만 결국 재결합에 이르지 못했고, 그러던 중 지난해 연말 그 여성분을 만났고, 3개월 정도 교제하게 됐다"라며 "그 여성분에게도 어떤 이유로든 우선 죄송하다는 말씀 드린다, 제가 책임져야 할 부분에 대해서는 반드시 책임지도록 하겠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힘든 시간을 보냈기에 있는 그대로 여러분께 솔직한 제 심정을 말씀드릴 기회가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라며 "저로 인해 불편하셨을 분들에 다시 한번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 올린다"라고 재차 사과했다.

이날 오전 한 포털 사이트에 고세원의 실명을 거론한 글을 올린 게시자 A씨는 고세원이 2017년에 이혼했다고 해서 교제해 임신했으나, 고세원이 문자 한 통으로 일방적으로 이별을 통보했다고 주장했다. 또 아이가 유산되자 고세원이 자신의 아기가 아니라고 했다면서 고세원으로 추정되는 인물과 주고 받은 메시지들을 공개했다.

한편 고세원은 1997년 KBS 19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한 뒤 그간 tvN '막돼먹은 영애씨', KBS 2TV '수상한 삼형제' '신데렐라 언니', SBS '세자매' '여자를 몰라' '황후의 품격' 등 여러 편의 드라마에 등장했다. 최근작은 지난해 출연했던 KBS 2TV 저녁 일일 드라마 '위험한 약속'이다. 고세원은 그간 여러 편의 일일 드라마에 나서며 '주부들의 황태자'란 수식어를 얻기도 했다.

이하 고세원의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고세원입니다.

좋지 않은 일로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 올립니다.

저는 2017년 이혼을 했습니다. 당시 이혼 사실을 알리지 않았던 이유는 재결합을 위해서 노력을 하고자 하였기 때문이었습니다.

하지만 결국 재결합에 이르지 못했고, 그러던 중 지난해 연말 그 여성분을 만났고, 3개월 정도 교제하게 되었습니다. 그 여성분에게도 어떤 이유로든 우선 죄송하다는 말씀 드립니다.
제가 책임져야 할 부분에 대해서는 반드시 책임지도록 하겠습니다.

힘든 시간을 보냈기에 있는 그대로 여러분께 솔직한 제 심정을 말씀드릴 기회가 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저로 인해 불편하셨을 분들에게 다시 한번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 올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