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박형준 시장 "불법사찰 지시한 사실없다" 혐의 부인

박형준 시장 "불법사찰 지시한 사실없다" 혐의 부인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박형준 부산시장이 26일 오후 부산지법에서 열리는 첫 공판기일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21.11.26. yulnetphoto@newsis.com

[부산=뉴시스]이동민 기자 =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박형준 부산시장이 첫 공판에서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26일 오후 1시59분께 부산지법에서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허위사실공표)로 기소된 박형준 부산시장의 첫 재판이 열렸다.

박 시장은 공소사실에 대해 "인정하지 않는다"면서 혐의를 부인했다.

박 시장은 여권단체들이 보낸 사찰 의혹 자료들에 대해 "누가 어떤 방법으로 어떻게 수집했는지 안 나와 있다"면서 "인터넷 등에 공개된 것이 대부분이다"고 주장했다.

청와대 정무수석 재직 당시 사찰 보고서 제출 여부에 대해 그는 "대통령에게 보고한 적이 없다"면서 "청와대에서 국정원으로부터 보고서 형태를 직접 보고받는 행동을 한 적이 일체 없다. 이는 어불성설이다"고 강조했다.

박형준 시장 "불법사찰 지시한 사실없다" 혐의 부인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박형준 부산시장이 26일 오후 부산지법에서 열리는 첫 공판기일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들어가고 있다. 2021.11.26. yulnetphoto@newsis.com

박 시장은 국정원으로부터 사찰 문건 보고를 받았는지 여부에 대해 "기억이 없다"면서 "정무수석 당시 민정수석실과 함께 불법 사찰에 관여 했다는 보도가 나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 머릿속에 불법사찰을 지시한 사실 자체가 없다"라며 "12년이 지난 지금 특정 문건에 대해서는 기억이 없다"라고 주장했다.


앞서 박 시장은 오후 1시45분께 법원 도착 후 취재진 앞에서 "공판이 신속히 진행될 수 있도록 성심성의껏 임하겠다"고 말했다.

검찰이 기소한 허위사실공표 혐의는 4대강 사업 불법 사찰 관련 의혹이다. 지난 4·7 보궐선거 때 여권이 제기한 4대강 사찰 문건에 관여했다는 의혹에 대해 박 시장은 "지시한 적이 없다"고 부인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eastsky@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