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마켓워치 >

[fn마켓워치]테톤, 한샘 사외이사 후보 이상훈 교수 불포함에 불만

[fn마켓워치]테톤, 한샘 사외이사 후보 이상훈 교수 불포함에 불만

[파이낸셜뉴스] 테톤 캐피탈 파트너스 엘피 펀드는 오는 12월 13일 한샘 임시주총에서 의안 중 제2호 의안(감사위원회 위원이 되는 사외이사 선임의 건)을 부의안건에서 철회할 것을 공식 요청했다고 26일 밝혔다. 테톤 캐피탈 파트너스 엘피 펀드는 한샘의 지분 9.23%를 보유하고 있다.

펀드 측은 한샘이 지난 22일에 공시한 이사후보 7인의 명단에 테톤측이 추천한 사외이사후보(이상훈 경북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불포함됐디고 설명했다.

펀드 측은 "한샘측은 테톤측이 주총 6주전에 서면으로 후보를 추천했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한샘이 8일자 임시주총(이후 12월 13일로 변경)소집을 결의해 공시한 10월 28일은 주주총회일로부터 역산, 6주가 되지 않는(하루가 모자라는)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원천적으로 6주 전 주주제안이나 사외이사후보추천이 불가능하였다는 점, 테톤이 장기간 10%에 가까운 지분을 보유해 온 한샘의 2대 주주라는 점, 상법상 1%이상의 주주에게 사외이사후보 추천권을 부여하는 취지를 고려할 때 한샘이 위 이상훈 교수를 후보자명단에서 제외해 주주들의 판단을 받을 기회조차 부여하지 않은 것은 주주들의 선택권을 제약하는 지극히 불공정한 처사"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한샘 관계자는 “임시주주총회는 준비기간과 이사진들이 참석 가능한 이사회 개최 일정을 고려해 진행한 것이며 주주제안을 봉쇄하려는 의도가 있다는 것은 사실 무근"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한샘은 테톤이 추천한 후보를 이번 임시주주총회에 안건으로 상정할 의무가 없었음에도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를 개최해 검토했다"며 "테톤이 추천한 후보자에 대해 전문성 및 독립성 검증 절차를 이행할 시간과 자료가 부족했다. 이미 다른 후보자들에 대한 충분한 검증과 검토가 완료되었던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이번 주주총회에는 상정하지 않기로 결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ggg@fnnews.com 강구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