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임신후 버려져"…고세원, 전여친 이혼·유산 폭로에 "책임질것"

"임신후 버려져"…고세원, 전여친 이혼·유산 폭로에 "책임질것"
[서울=뉴시스] 고세원. 2021.11.26. (사진 = 뉴시스 DB)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최지윤 기자 = 탤런트 고세원이 전 연인의 임신·유산설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고세원은 26일 소속사 후너스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좋지 않은 일로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2017년 이혼을 했다. 당시 이혼 사실을 알리지 않았던 이유는 재결합을 위해 노력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결국 재결합에 이르지 못했고, 지난해 연말 그 여성 분을 만났고, 3개월 정도 교제했다"고 설명했다.

"여성분에게 어떤 이유로든 우선 죄송하다는 말씀 드린다. 내가 책임져야 할 부분은 반드시 책임지겠다. 힘든 시간을 보냈기에 있는 그대로 여러분께 솔직한 내 심정을 말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며 "나로 인해 불편했을 분들에게 다시 한번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전했다.

A씨는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주부들의 황태자로 불리는 K씨에게 임신한 뒤 버려졌고 전 유산 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K씨가 내 나체 사진을 가지고 있다. 삭제한 것을 인증해 달라는 문자를 보냈는데, 나에게 '협박죄로 고소하겠다. 기다려라'고 한 뒤 내 연락을 차단시킨 상태"라고 주장했다.

A씨는 고세원과 나눈 메시지, 유산한 내용이 담긴 진료 확인서 등을 공개했다. "K씨는 2017년 초에 이혼했다고 했다. 이 부분은 확인하고 만났고, 난 상간녀가 아니다"라면서 "만남 초기부터 K씨는 '너 임신하면 바로 이혼 기사 내고 결혼하겠다. 어떤 일이 생겨도 끝까지 책임질 테니 걱정 말고 나만 믿어'라고 했다.
그 말만 믿고 피임을 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임신 후 문자 한 통으로 이별을 고했다. 몇 개월 만에 연락이 돼 유산 소식을 전하니 '넌 왜 그렇게 임신이 잘 되냐' '그 애기 내 애기 아니다'라고 했다"며 "인터넷에 글 올리겠다고 하니 'X신아, 말만 하지 말고 인터넷에 올려'라고 하더라. 글 올리면 고소하겠다고 했으니, 고소가 들어오면 경찰서에 가서 조사를 받겠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la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