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퇴근길 날씨] 경기남부 등 밤까지 비나 눈…강원 영동 '건조특보'

[퇴근길 날씨] 경기남부 등 밤까지 비나 눈…강원 영동 '건조특보'
뉴스1 DB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뉴스1) 김진 기자 = 금요일인 26일 오후 경기 남부 등 일부 지역에는 빗방울이 떨어지거나 눈이 올 수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경기 남부와 강원 영서 중·남부, 충남 서해안에는 이날 오후 9시까지 0.1㎜ 미만의 비나 0.1㎝ 미만의 눈이 오는 곳이 있겠다.

동해상에 위치한 기압골의 영향으로 이날 오후 6시부터 27일 오전까지 울릉도와 독도에는 5~10㎜의 비가 내릴 전망이다.

중부지방과 전라권에는 이날 오후 구름이 많이 낄 것으로 보이며, 그외 지역은 대체로 맑겠다.

기상청 지역별 상세관측자료(AWS)에 따르면 오후 4시33분 기준 주요도시 기온은 Δ서울 4.9도 Δ인천 5.7도 Δ춘천 7.3도 Δ강릉 10도 Δ대전 10.2도 Δ전주 9.8도 Δ광주 11.1도 Δ대구 11.1도 Δ부산 12.5도 Δ제주 13.3도다.


건조특보가 발효된 강원 영동과 경상권 해안에는 대기가 매우 건조하고, 그 밖의 동쪽 내륙도 대기가 건조하겠다.

여기에 바람도 약간 강하게 불면서 작은 불씨가 큰불로 이어질 수 있어 산불 등 각종 화재예방에 주의가 당부된다.

또 이날 오후 9시부터 27일 오전에는 내륙을 중심으로 가시거리 1㎞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어 차량운행 시 주의가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