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홍준표, '총괄위원장 맡을 의향' 질문에 "尹과는 정책 달라"

기사내용 요약
'청문홍답'에 "홍 총괄체제면 대선 승리"
洪 "경선서 할일 다했고 더 할일은 없다"
'김병준은 어때요' 묻자 洪 "잘 몰라요"
안철수 비판하는 글엔 "安, 좋은 사람"

홍준표, '총괄위원장 맡을 의향' 질문에 "尹과는 정책 달라"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8일 서울 여의도 캠프 사무실에서 열린 캠프 해단식에서 손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2021.11.0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기자 =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26일 "윤석열 후보와는 정책도 다르고 제가 할일이 없다"라며 선대위 참여 의사가 없음을 거듭 밝혔다.

홍 의원은 이날 '청년의꿈' 플랫폼의 '청문홍답(청년의 고민에 홍준표가 답하다)' 코너에 이같이 적었다.

참여자는 청문홍답에 "홍 반장님이 국민의힘 공석인 총괄선대위원장 자리에 가시면 신스틸러에서 구원투수로 등판하지 않을까"라며 "선거를 치러본 경험이 풍부하고 김종인과 대비되며 2030의 지지를 받는, 윤 후보와 치열한 경쟁을 치렀던 홍 대표님이 총괄위원장을 맡는다면 분명 대선에서 승리한다"라고 했다.

이어 "수그러든 컨벤션 효과다 다시 국힘에 모일거다. 대선 참여는 안하신다 했지만 혹시라도 윤 후보가 요청한다면 (총괄선대위원장을) 맡으실 생각이 없나"라고 물었다.

이에 홍 의원은 "나라를 정상화시키고 청년들 꿈과 희망이 있는 나라를 만들고 싶었는데 좌절돼 안타깝다"라며 "윤 후보와 저는 정책도 다르고 제가 할 일이 없다"라고 답했다.

이어 "경선흥행으로 이번 대선에서 제가 할일은 다했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은 윤석열 후보와 면담후 공식 활동을 시작하면서 "상임선대위원장직을 열심히 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총괄선대위원장 추대를 거부하고 있는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도 취재진의 답변을 거부하고 '(총괄위원장을)맡을 생각이 없나'라는 질문에 고개를 끄덕였다.

김 전 위원장이 확답을 하지 않아 총괄위원장 자리는 비워놓은 상태지만 사실상 김병준 체제로 선대위가 돌아갈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청문홍답에도 이런 질문이 등장한 것도 이 때문이다. 청문홍답에는 '김병준은 어때요'라는 질문도 올라왔다.

이에 홍 의원은 "잘 몰라요"라고 적었다.

또 '윤 후보가 김종인을 '아웃'시킨 이유는 안철수와 단일화를 염두에 둔 것 같다. 결과적으로 이준석을 따돌리고 표도 얻는 일거양득 전략이 아닐까'라는 질문도 있었다.


질문자는 "홍카님은 안철수를 굿프랜드라 했지만 안철수는 정치와 전혀 맞지 않는, 자기 깜도 모르고 정치에 덤빈 사람이라 본다. 정치판에 아웃시켜야 할 사람이 바로 안철수"라고 덧붙였다.

그러자 홍 의원은 "(안철수는) 좋은 사람입니다"라고 두둔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