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대동·풍류·올곧음·창신, 이것이 전주정신 '꽃심'

기사내용 요약
‘장소로 본 전주정신 꽃심’
제4회 전주정신 포럼

대동·풍류·올곧음·창신, 이것이 전주정신 '꽃심'
(출처=뉴시스/NEWSIS)

[전주=뉴시스] 한훈 기자 = 전북 전주의 정신인 ‘꽃심’의 역사·문화적 의미를 탐구하는 논의의 장이 마련됐다.

전주시는 26일 전주시립도서관에서 ‘장소로 본 전주정신 꽃심’을 주제로 제4회 전주정신 포럼을 열고, 이를 전주시 평생학습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했다.

포럼은 전주정신 꽃심의 네 가지 구성요소인 대동, 풍류, 올곧음, 창신을 각각의 주제로 삼아 진행됐다.

원도연 원광대학교 교수와 유대수 사단법인 문화연구창 대표, 이동희 예원예술대학교 교수, 이태영 전북대학교 명예교수 등이 주제발표를 했다.

'대동' 주제발표한 원도연 교수는 "궁극적으로 대동사회의 핵심은 공유, 공정, 신뢰, 협동 등과 같은 사회적 가치를 추구한다"면서 "전주 남서문 밖 장터는 동학농민혁명군의 전주성 입성을 유도한 열린 공간으로서의 삶의 대동이 구현된 장소가 될 것"이라고 지목했다.


주제발표 이어 곽병창 우석대학교 교수와 김기현 고전번역원 전주분원장, 김승종 토지학회장 등이 토론했다.

시는 지난 4년간 이어온 포럼의 성과들을 자료로 엮어 대중서를 발간할 예정이다.

최락기 본부장은 “올해로 4번째를 맞이한 이번 포럼이 전주정신 꽃심의 역사·문화적 경험을 공유하고 공감대를 확산할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 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36936912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