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한국투자증권, 범죄피해가정 아동 후원금 전달

한국투자증권, 범죄피해가정 아동 후원금 전달
(출처=뉴시스/NEWSIS)
[서울=뉴시스] 이정필 기자 = 한국금융지주 자회사 한국투자증권은 26일 전국 경찰청과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연계해 범죄피해가정 아동 지원을 위한 후원금을 전달했다.

한국투자증권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복지 사각지대가 급증했던 지난해부터 범죄피해가정과 아동 후원에 나서고 있다.
이날 전달한 후원금 5000만원은 갑작스런 범죄 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아이들의 긴급 생활비와 의료비, 생필품 등을 지원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회사는 ▲저소득층 자녀 대상 재능후원 프로젝트 '꿈을 꾸는 아이들' ▲‘전국 어린이 드림(Dream) 백일장', ▲소아암 어린이를 위한 ‘히크만 주머니 만들기’ 등 어린이를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사업을 펼치고 있다.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사장은 "피해 아동 보호와 지원을 위해 임직원과 회사가 함께 조성한 매칭그랜트 기금으로 후원금을 마련했다"며 "힘들고 어려운 시간을 견디고 있는 아이들이 하루빨리 일상을 회복하고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끊임없는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oma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