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코로나 회복후 재감염 추정 138명…"미접종자 104명"(종합)

기사내용 요약
확진일 90일 이후 재검출된 '재감염 추정' 138건
1·2차 검사에서 바이러스 서로 다르면 '재감염'

코로나 회복후 재감염 추정 138명…"미접종자 104명"(종합)
[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26일 오전 대구 수성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고 있다. 2021.11.26. lmy@newsis.com
[서울=뉴시스] 김남희 기자 = 방역 당국이 코로나19 확진자 20명은 회복된 후 재감염된 사례라고 밝혔다. 재감염이 명확하진 않지만 3개월 후 재양성이 나온 '재감염 추정' 사례는 138건이다.

고재영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위기소통팀장은 26일 오후 기자단 설명회에서 "한 번 감염된 후 재감염된 사람은 재감염 추정으로 분류한다"며 "재감염 추정은 138건이 등록 관리되고 있다. 전체 확진자 40여만명 대비 0.032% 정도로 집계된다"고 말했다.

138명 중 미접종자는 104명, 1차접종만 했거나 2차접종 후 2주가 지나지 않은 불완전접종자는 9명, 완전접종자는 25명이다.

재감염 추정 사례 중 추가 조사를 통해 기존 바이러스와 다른 바이러스가 검출되거나, 재감염으로 확정할 만한 추가 근거가 있으면 '재감염' 사례로 분류한다.


고 위기소통팀장은 "추가 조사 결과 대부분은 바이러스 분석했을 때 서로 다른 것이 확인됐을 때 재감염 확정된 사례는 20건"이라고 밝혔다.

방대본에 따르면 최초 확진으로 회복된 후 다시 양성 판정을 받은 경우, 단순 바이러스 재검출인지 재감염인지 분류하는 것은 쉽지 않다.

현재 재감염 추정사례 분류 기준은 ▲증상 유무에 관계없이 최초 확진일 90일 이후 재검출된 경우 ▲최초확진일 이후 45~89일 사이 재검출이면서 증상이 있거나 확진자 노출력(또는 해외여행력)이 있는 경우 등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