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성폭력·가정폭력 OFF, 안전한 용인 만들겠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용인시, 기흥역에서 민·관 합동 캠페인

"성폭력·가정폭력 OFF, 안전한 용인 만들겠습니다"
용인시청

[용인=뉴시스]신정훈 기자 = 경기 용인시가 26일 기흥역 일대에서 성폭력·가정폭력을 추방하자는 민·관 합동 캠페인을 벌였다.

시와 용인성폭력상담소, 용인가정상담센터, 용인시청소년성문화센터, 경기도여성단체협의회 용인시지회 등에서 30여명이 참가한 캠페인은 여성폭력 추방주간(11월25일~12월1일)을 맞아 인권 존중 문화를 확산하고,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스토킹과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인식을 확대하기 위한 것이다.

참가자들은 ‘관심ON, 폭력OFF, 안전한 용인을 만듭니다’, ‘폭력없는 세상 가꾸기 나로부터 시작됩니다’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시민들에게 여성을 향한 성폭력과 가정폭력에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고 당부했다.


성폭력 신고 절차와 스토킹 및 디지털 성범죄 관련 법률 등을 담은 안내문도 배부했다.

시 관계자는 “스토킹과 디지털 성범죄 등 여성에 대한 폭력은 우리 사회에 끊임없이 나타나고 있다”면서 “폭력 없는 안전한 용인을 만들기 위해 많은 시민들의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여성폭력 추방주간은 2019년 여성폭력방지기본법 시행을 계기로 성폭력과 가정폭력 등 여성에 대한 폭력을 방지하기 위해 정부가 지정해 운영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gs5654@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