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SK울산콤플렉스, 플라스틱 병뚜껑으로 화분 만들어 선물

SK울산콤플렉스, 플라스틱 병뚜껑으로 화분 만들어 선물
(출처=뉴시스/NEWSIS)
[울산=뉴시스] 안정섭 기자 = SK이노베이션 울산콤플렉스는 26일 울산 동구 화정종합사회복지관에서 '산해진미(山海眞美) 리사이클 화분'을 만들어 전달했다.

행사에는 SK이노베이션 울산콤플렉스 백부기 대외협력실장,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강학봉 사무처장, 그린리더 울산협의회 한진희 회장, 이장호 동구자원봉사센터장, 황상선 울산사회복지관협회장 등이 참가했다.

SK울산콤플렉스 직원과 그린리더 울산협의회원 등 50여명이 자원봉사자로 참여해 폐플라스틱 병뚜껑으로 만든 리사이클 화분에 배양토를 넣고 새싹보리 씨앗을 심었다.

이날 현장에서 만든 100세트를 포함한 총 1000세트의 리사이클 화분은 울산지역 각 구·군 종합사회복지관 등을 통해 중장년 1인 가구와 독거노인 등 취약계층에 전달됐다.

리사이클 화분은 채소나 반려식물을 키울 수 있는 실내용 텃밭으로 이용 가능하다.

1000개의 리사이클 화분은 지난 9월부터 울산지역 행정복지센터와 아파트단지 등 80곳에 설치한 수거함을 통해 수집한 폐플라스틱 병뚜껑을 가공해 만들었다.

SK울산콤플렉스 백부기 대외협력실장은 "주민과 지자체, 기업이 마음을 모아 폐플라스틱으로부터 지구를 지키기 위해 힘쓴 결과 리사이클 화분이 탄생했다"며 "SK울산콤플렉스는 앞으로도 환경을 지키고 사회적 가치를 높이는 ESG 경영에 더욱 매진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SK이노베이션은 폐플라스틱으로부터 지구를 지키는 ESG 활동으로 산해진미 플로깅 캠페인을 전국적으로 벌이고 있다.

플로깅은 이삭줍기를 의미하는 스웨덴어 '플로카우프'와 달리기를 뜻하는 영어 '조깅'의 합성어로, 산책이나 조깅을 하며 쓰레기를 줍는 환경운동이다.

앞서 지난 9월 SK울산콤플렉스와 울산시, 그린리더 울산협의회, 동구자원봉사센터, 울산사회복지관협회,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우시산 등이 함께 기후위기 대응과 탄소중립 사회 실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산해진미 자원재순환 플로깅 발대식을 했다.

SK울산콤플렉스는 플로깅과 자원재순환 활동 추진을 위한 성금 3500만원을 지원했으며, 임직원들이 플로깅 활동에 직접 참여하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ha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