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내일 날씨] 내륙 아침 '영하 추위' 계속…서울 -3도·대전 -2도(종합)

[내일 날씨] 내륙 아침 '영하 추위' 계속…서울 -3도·대전 -2도(종합)
최저기온이 영하 2도까지 떨어지는 등 출근길 추위가 찾아온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사거리에서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2021.11.26/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서울=뉴스1) 김진 기자,한상희 기자 = 토요일인 27일 서울 아침 최저기온이 -3도까지 내려가는 등 추운 날씨가 이어진다.

기상청은 이날 전국이 중국 산둥반도 부근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을 받는다고 26일 예보했다.

아침 최저기온은 -8~5도, 낮 최고기온은 7~13도로 전망된다. 내륙을 중심으로 일교차는 10~15도로 벌어지겠다.

주요 도시 예상 최저기온은 Δ서울 -3도 Δ인천 -1도 Δ춘천 -4도 Δ강릉 0도 Δ대전 -2도 Δ전주 -1도 Δ광주 1도 Δ대구 -1도 Δ부산 2도 Δ제주 8도다.

예상 최고기온은 Δ서울 7도 Δ인천 7도 Δ춘천 7도 Δ강릉 11도 Δ대전 10도 Δ전주 11도 Δ광주 12도 Δ대구 12도 Δ부산 13도 Δ제주 12도다.

동해상에 위치한 기압골의 영향으로 울릉도·독도에는 이날 오전 9시까지 5~10㎜의 비가 오는 곳이 있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이 '좋음'에서 '보통'으로 예상된다.

강원 영동과 경상권 해안에는 건조특보가 발효 중으로, 그 밖의 동쪽 내륙도 대기가 건조하다. 여기에 바람도 약간 강하게 불면서 작은 불씨가 큰불로 이어질 수 있어 화재예방에 주의가 필요하다.

내륙을 중심으로는 이날 오전 9시까지 가시거리 1㎞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어 차량운행 시 유의해야겠다.


풍랑특보가 발효된 동해 중부 먼바다와 동해 남부 북쪽 먼바다는 이날까지 바람이 시속 30~60㎞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1.5~4m로 높게 일겠다.

동해안에는 이날 오후부터 너울이 유입되면서 높은 물결이 백사장으로 강하게 밀려오거나 갯바위 또는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다. 너울이 발생할 땐 해안가 접근을 자제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