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최대 4000억원 규모 SK스퀘어 지분 '블록딜'

관련종목▶

최대 4000억원 규모 SK스퀘어 지분 '블록딜'

[파이낸셜뉴스] 시중 은행들이 보유한 최대 4000억원 규모 SK스퀘어 지분이 시간 외 대량 매매(블록딜) 방식으로 매각된다. 이번 거래는 CLSA증권이 단독으로 맡았다.

3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CLSA증권은 국내 시중은행들이 보유한 SK스퀘어 보통주 607만8894주 처분을 위한 수요예측에 돌입한다. 거래 가격은 이날 종가(6만6000원) 대비 5.91% 할인된 6만2100원~6만6000원 사이에서 결정될 예정이다.

앞서 SK스퀘어는 SK텔레콤에서 인적분할돼 반도체·정보통신기술(ICT) 사업 지주사 및 투자사로 지난 11월 29일 유가증권시장에 재상장했다. 그러면서 SK스퀘어는 SK텔레콤이 발행해온 미국 주식 예탁증서(ADR)를 발행하지 못하게 됐다. 미국 증권거래소(SEC) 규정상 지주사는 ADR 상장이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이에 기존 투자자들은 ADR을 현금으로 청산하거나 국내 SK스퀘어 주식으로 교환받는 방식 중 하나를 택해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 이번 블록딜은 ADR 투자자들의 물량이 소화되는 과정으로 풀이된다.

안재민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분할 전 SK텔레콤 ADR 투자자들의 SK스퀘어 전환 물량 중 일부가 시장에 출회되는 등 이슈로 변동성이 증가할 수 있다"고 전망한 바 있다.

jo@fnnews.com 조윤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