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與 "檢, 김건희 성역없이 수사하라"…野 "공수처는 사회적 흉기"

2022 대선 후보 정보 > 이재명 윤석열 심상정 안철수
與 "檢, 김건희 성역없이 수사하라"…野 "공수처는 사회적 흉기"
25일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법안심사 소위원장을 맡고 있는 박찬대 민주당 간사가 법안심사 결과보고를 하고 있다. 2021.11.25/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與 "檢, 김건희 성역없이 수사하라"…野 "공수처는 사회적 흉기"
이양수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수석대변인. 2020.3.9/뉴스1 © News1 김경석 기자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4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의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사건을 검찰이 철저하게 수사해야 한다고 밝혔다. 반면 국민의힘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정치에 개입한다고 비판하며 관련해 검찰의 수사 필요성을 주장했다.

박찬대 민주당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검찰이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회장을 구속 기소하고 주가조작을 공모한 증권사 직원 등도 기소했지만 김건희씨와 윤 후보 장모 최모씨에 대한 처분은 하지 않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변인은 "국민의 관심은 수사의 칼끝이 과연 윤 후보의 부인 김씨와 장모 최씨를 향하게 될 것인지에 쏠려 있다"며 "만약 이번에도 수사에 총력을 기울이지 않는다면 그것은 직무유기이자 국민 기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주가 조작 혐의는 금융시장을 교란하고 수많은 개미 투자자들을 절망으로 몰아가는 중대범죄"라며 "대선 후보 부인이라고 해서 허투루 넘길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라고 했다.

박 대변인은 "검찰의 자기 식구 챙기기로 대한민국은 수없이 절망해 왔다"며 "수사중이라는 변명을 곧이곧대로 믿을 국민은 없기 때문에 혹시 아직도 검찰이 누군가의 눈치를 보고 있다면 지금이라도 각성하고 성역 없는 수사에 나서길 바란다"고 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인권을 침해하고 권력에 달라붙은 '청부수사처' 공수처의 수사책임자 여운국 차장을 즉시 파면하고 검찰은 이와 관련한 수사에 착수하라"고 촉구했다.


이양수 당 중앙선대위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손준성 검사 구속영장이 기각된 날, 공수처는 손 검사에게 '판사 사찰 의혹'으로 오는 6일 출석하라는 문자를 보냈다"며 "판사 사찰 의혹이라는 것은 공소유지를 위해 공개된 자료를 모은 것에 불과해 '사찰'이란 프레임을 결코 붙일 수 없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그럼에도 공수처가 공소장을 '공무상 비밀'이라고 우기면서 검찰을 불법 압수수색한 것은 공개된 판사 관련 자료의 수집도 억지로 범죄로 엮어 보려는 것"이라며 "검찰에서 이미 혐의없음 처분된 사건을 공수처가 이 시기에 재수사한다는 것 자체가 '선거개입'"이라고 했다.

이 대변인은 "공수처는 국민의힘의 중요 정치일정 마다 어김없이 손 검사에 대한 무리한 강제수사를 시도했다"며 "아마추어인 공수처의 말도 안 되는 법 적용은 이미 '사회적 흉기'가 되었다"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