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與신동근, '홍남기 아들' 특혜입원 의혹에 "빨리 사과하라"

2022 대선 후보 정보 > 이재명 윤석열 심상정 안철수
與신동근, '홍남기 아들' 특혜입원 의혹에 "빨리 사과하라"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홍남기 경제부총리 아들의 '서울대병원 특실 입원' 관련 의혹이 계속되는 가운데 여권 내부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4일 신동근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홍 부총리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그는 "코로나 확진자와 위중증 환자 증가로 의료시스템 응급 상황"이라며 "이런 상황에서 홍남기 부총리 아들의 서울대병원 특혜입원 의혹이 불거진 것이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또 "해명할 것이 있다면 해명하더라도 이런 의혹이 일어난 것에 대해 빨리 사과하기 바란다"고 권고했다.

이동학 민주당 최고위원도 "홍남기 부총리의 명쾌한 해명을 요구한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이 최고위원은 "코로나19로 병상 부족에 시달려 코로나19환자는커녕 일반 환자들조차 입원은 제한되고 있다"며 "그런데 어떠한 연유였는지 홍 부총리의 아들이 서울대병원 응급실 진료 후 위급하지 않으니 다른 병원으로 가라는 안내와는 다르게 병원 특실에 입원해 치료 후 퇴원까지 했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에 대한 문제 제기에 대해 기재부가 반박 입장문을 냈는데 국가기관이 아드님의 입원치료에 무슨 연관이 있어서 답변을 하는 것인지도 이해가 잘 안된다"고 질타했다.

이 최고위원은 "홍 부총리가 직접 해명이 필요한 사안이라고 생각한다"며 "서울대병원은 일반인이 가도 이렇게 특실에 입원 가능한 곳인지도 이번에 처음 알게 됐다"고 날을 세웠다.

그는 "서울대병원장과의 통화가 청탁으로 작용됐을리도 없고 요즘 세상에 고위공직자들이 그럴리도 없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이 일과 직접적 관련도 없는 기재부는 빠지시고 홍 부총리의 명쾌한 해명을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 언론보도에 따르면 홍 부총리 아들 홍모씨(30)는 지난달 24일 고열과 허벅지 통증 등으로 서울대병원 응급실을 찾았다. 1차 진료 결과 응급 상황이 아니라는 진단을 받은 홍씨는 다른 병원으로 가는데 동의했지만 같은 날 서울대병원 1인 특실 입원 결정이 내려졌다. 이 과정에서 김연수 서울대병원장이 입원 결정을 내린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지만 김 원장은 이를 부인했다.

juyong@fnnews.com 송주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