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거래량 67% 증가한 오피스텔…아파트 ‘대안’ 되나

작년 대비 아파트 거래량은 감소, 오피스텔은 오히려 증가
인기 높아진 오피스텔, 가격 상승에 최근 분양도 관심 높아
거래량 67% 증가한 오피스텔…아파트 ‘대안’ 되나
힐스테이트 천안아산역 듀클래스_투시도

아파트에 대한 전국적인 규제로 오피스텔에 대한 눈길이 쏠리는 상황이다. 전국 오피스텔 매매 거래량이 지난해 대비 67% 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파트 규제를 강화하자 규제에서 비교적 자유로운 오피스텔로 수요가 대거 이동한 것으로 풀이된다.

통계에서도 확인이 가능하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보면, 올해(1~10월) 전국 오피스텔 매매 거래량은 총 5만9,022건으로 지난해 동기간(3만5,311건) 보다 67.1% 증가했다. 반면 올해 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54만5,020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67만5,909건) 보다 19.3% 감소했다.

상승폭 또한 확인이 가능하다. 면적별 거래량에선 지난해 동기간과 비교하면 고루 높은 상승폭을 보였다. ▲전용 20㎡ 이하 50.91% ▲전용 20㎡ 초과~40㎡ 이하 85.53% ▲전용 40㎡ 초과~60㎡ 이하 39.94% ▲전용 60㎡ 초과~85㎡ 이하 39.94% ▲전용 85㎡ 초과 18.21%를 각각 기록했다.

이는 풍선효과 때문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업계는 최근 정부가 아파트 규제를 강화하면서 오피스텔로 매수세가 옮겨가는 풍선효과가 나타났다는 평이다. 오피스텔의 경우 청약은 만 19세 이상이면 누구나 가능하다. 100% 추첨제 방식이어서 당첨 확률도 상대적으로 높다. 대출한도도 대게 70%다.

이에 오피스텔 상승세에 신규 분양하는 단지의 청약 경쟁률은 치열한 가운데 현대엔지니어링은 12월, 충청남도 아산시 배방읍에서 ‘힐스테이트 천안아산역 듀클래스’를 분양한다. 이 단지는 전체 호실이 주거 선호도가 높은 전용면적 84㎡로 구성되어 있으며 천안아산역(KTX•SRT)과 아산역(1호선•장항선)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는 역세권 오피스텔이다. 여기에 갤러리아 백화점(약 150m), 이마트 트레이더스(약 250m), 모다아울렛(약 300m) 등 쇼핑시설 이용이 편리하며, 장재천호수공원(약 600m)과 월봉산(약 500m) 등 주거환경도 쾌적하다. 행정구역상 아산시로 비규제 지역에 해당하여 부동산 규제 또한 받지 않는다. 단지는 지하 5층~지상 44층, 4개 동, 전용면적 84㎡의 단일 면적으로 총 460호실 규모로 조성된다.

실용성을 높인 오피스텔도 등장했다. DL이앤씨(디엘이앤씨)는 지난 3일(금) 경기도 김포시 풍무동 일원에 선보이는 ‘e편한세상 시티 풍무역’의 주택전시관을 개관하고 본격 분양에 나섰다. 단지는 지하 6층~지상 14층, 1개동, 오피스텔 전용면적 35~43㎡ 420호실, 단지 내 상업시설로 이뤄진다.
전 호실이 복층형(다락)구조이며, 전용면적 35㎡와 36㎡는 1.5룸, 전용면적 43㎡는 2룸 형태의 주거용으로 구성해 실용성을 높였다. 오피스텔 입주민을 위한 세대 창고와 무인 택배함이 조성되며, 2층에는 입주민 전용의 피트니스와 스크린골프룸이 계획되어 있다. 또한 김포골드라인인 풍무역 반경 1km 내에 위치해 있어 이 노선을 통해 지하철 5·9호선, 공항철도 환승역인 김포공항역까지 2정거장만에 이동할 수 있는 등 서울 주요업무지구로의 출퇴근이 편리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