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정은보 "예대금리차 과도하게 벌어지면 역할할 것"

금융당국, 금리 산정 체계 개입 가능성 시사
정은보 "예대금리차 과도하게 벌어지면 역할할 것"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열린 여신전문금융업계 최고경영자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파이낸셜뉴스]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은 7일 "예대금리차가 과도하게 벌어지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과거에 비해 벌어진 부분이 있다면 점검 후 감독 당국의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정 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켄싱턴 호텔서 열린 '여신전문금융회사 최고경영자(CEO) 간담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대출 관련해서 가장 관심을 두고 보는 것은 예대금리차"라며 "수신금리와 대출금리 등 금리 산정에 대해 보고 있다. 구체적으로 점검이 이뤄지는 과정에서 필요한 시점에 설명하겠다"고 부연했다.

금리에 개입하는 것으로 당국 입장을 바꾼 것이냐는 질문에 정 원장은 "예대금리차가 과거에 비해서 벌어진 부분이 있다면 왜인지 대해서 점검할 것"이라며 "그 결과가 타당한지 여부에 대한 판단에 따라서 감독 당국으로서의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이는 그간 예대금리차 확대와 관련해 '불개입' 원칙을 강조해왔던 금융당국 입장이 다소 완화된 것이다. 대출규제와 기준금리 인상 등으로 대출금리가 치솟는데 예금금리는 그만큼 오르지 않아 은행만 이익을 누린다는 비판 여론 때문으로 풀이된다.

카드사 수수료 인하 이슈와 관련해서는 "금융위가 중심이 돼 국회와 협의를 하고 있다"며 "관계된 사람들이 '최대공약수'를 만들어 낼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적격비용 재산정 제도 자체를 손봐야 한다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금융위가 주체가 돼서 역할을 하고 있다"며 "결론적으로는 법령상의 문제이기 때문에 국회와의 협의 과정에서 그 부분에 대한 결론이 날 것"이라고 말했다.

사모펀드 사태와 관련해 하나은행에 대한 제재심이 유보된 것에 대해선 "제재 위원들이 결정할 문제"라고 선을 그었다.

psy@fnnews.com 박소연 권준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