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정부, 종교시설도 방역패스 적용 '검토'…종교계와 방역 방안 논의중

정부, 종교시설도 방역패스 적용 '검토'…종교계와 방역 방안 논의중


[파이낸셜뉴스] 정부가 교회 등 종교시설에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 확대 적용 방안을 고민 중이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7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브리핑에서 "현재 문화체육관광부가 종교계와 함께 종교시설의 방역 강화 방안을 협의하고 있다"면서 "교회에 대해 추가적인 조치로 방역을 강화할 필요성이 있는 상황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전날부터 방역패스 적용 대상을 확대해 시행하고 있다. 식당·카페와 학원, 영화관·공연장, 독서실·스터디카페, 멀티방, PC방, 실내경기장, 박물관·미술관·과학관, 파티룸, 도서관 등이 새로운 방역패스 적용 대상이다. 종교시설은 적용 대상이다.

하지만 인천 미추홀구 교회에서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되는 등 종교시설을 중심으로 집단 감염이 나오고 있어 종교시설에도 방역패스를 적용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는 상황이다.

손 반장은 "현재 종교시설에 대해서는 접종완료자 등으로만 구성한 경우에 (수용인원의) 100%로 예배를 볼 수 있도록 해서 가급적 접종을 완료하신 분들 중심으로 운영되게끔 유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교회 내 소모임은 사적모임 인원 제한 범위 내에서만 할 수 있도록 하고, 예배 시간에 마스크 착용, 주기적인 환기 등 기본 방역수칙을 준수하도록 종교시설이 노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hsk@fnnews.com 홍석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