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우리넷, 자율주행 기록 모뎀 5500개 제주지역 설치 완료

관련종목▶

[파이낸셜뉴스]광통신망 전문 기업 우리넷이 5G 사물인터넷(IoT) 기반 자율주행용 부품 사업을 본격화 한다.

우리넷은 자율주행(C-ITS)용 디지털운행기록(DTG, Digital Tacho Graph) 모뎀, ‘WD-L400K’이 KT를 통해 제주지역에 5500여개 설치했다고 7일 밝혔다. 회사는 제주를 시작으로 컨소시엄을 통해 전국적으로 자율주행용 부품 공급할 전망이다.

우리넷의 DTG용 모뎀(WD-L400K)은 사물인터넷 기반 차량과 사물간의 통신을 위해 국내에 할당된 LTE Cat.4 KT망에서 작동되는 통신모듈이다. 이 모듈을 통해 차량은 무선으로 데이터를 수집하고 이를 내부 프로세스를 통해 처리한다.

제주 자율주행(C-ITS) 운영은 기본 네트웍크 Wave 망(5.9GHz)을 사용한다. 제주의 Wave 망 커버레이지는 넓지 않아 LTE도 모든 자율주행(C-ITS)용 네트웍크와 연동된다. 이 같은 기술은 네트워크 베이스의 차량간 통신기술이며, V2X 유사 기술로 발전할 전망이다.

V2X(Vehicle to Everything)는 차량이 사물인터넷과 같은 통신망을 이용해 주변 차량, 도로, 건물 등의 주요 정보를 교환하거나 공유하는 기술이다. 글로벌 시장조사 기업 글로벌인포메이션의 분석자료에 따르면 자율주행용 V2X 시장은 2019년 9억4700만 달러에서 2026년 123억 달러로 연평균 45.9% 성장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V2X 기술 시장에서 최고 수준의 선도국인 미국은 2022년까지 모든 신차에 V2V 통신 장비를 의무화하는 규정을 2017년 초에 이미 발표한 바 있다. 국내의 경우 오세훈 서울시장이 '서울 자율주행 비전 2030'을 발표하고 내년부터 5년간 1,487억원을 투입해 2026년까지 서울 전역에 자율주행 인프라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우리넷 IoT사업부 최호정 이사는 “이번 자율주행용 디지털운행기록 모뎀 ‘WD-L400K’의 제주지역을 기점으로 전국에 공급을 진행할 계획”이라며 “V2X 시장이 점차 커지는 만큼 회사의 자율주행용 부품 사업도 함께 성장할 전망이다”고 말했다.

kmk@fnnews.com 김민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