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메타버스로 출근한다

LG CNS, 메타버스 오피스 서비스 출시
메타버스로 출근한다
LG CNS DT사업부장 최문근 전무(왼쪽)가 메타버스 공간에서 오비스 정세형 대표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LG CNS 제공


[파이낸셜뉴스] 직장인들이 메타버스 사무실에 출근해 회의하고 결제 받으며 일하는 세상이 왔다.

LG CNS는 코로나19 시대에 걸맞게 비대면과 대면 근무가 동사에 가능하도록 메타버스 공간에 사무실을 구축사업을 펼진다고 7일 밝혔다.

LG CNS는 이를 위해 메타버스 전문기업 '오비스'와 손잡고 기업 맞춤형 메타버스 오피스 서비스를 출시했다.

LG CNS는 산업별 고객 요구에 맞는 메타버스 서비스를 설계한다. 고객사 업무 시스템을 오비스 플랫폼과 최적화하는 것. 이를 통해 메일 송수신, 사내 공지사항 열람, 일정 확인 등 업무 기능을 메타버스에 그대로 구현한다.

일례로 임직원이 메타버스 사무실에 접속해 일하고, 동료 아바타를 클릭하면 동료의 하루 일정표를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채팅으로 소통하며, 팀원들이 모여 화상회의도 가능하다.

서비스 출시에 앞서 LG CNS는 오비스 플랫폼 내 메타버스 공간을 마련하고, 사내 임직원을 대상으로 서비스 품질을 검증했다.

LG CNS DT사업부장 최문근 전무는 "가상과 현실 경계가 희미해지는 '멀티믹스' 시대가 본격화된 상황에서 고객의 메타버스 기반 업무공간 수요도 커지고 있다"며, "LG CNS는 고객의 고충을 해결할 맞춤형 메타버스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monarch@fnnews.com 김만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