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국내 첫 음식물쓰레기 바이오가스로 전기·수소 생산

한수원, 전주리싸이클링타운 내 연료전지발전소 건설 공동사업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사진=뉴시스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전주리싸이클링타운 내 연료전지발전소를 건설해 음식물쓰레기의 바이오가스를 활용해 전기와 수소 생산하는 수소융복합사업이 본격화된다.

한국수력원자력은 14일 전주시청에서 전주시, 전주시의회, 태영건설, 전북도시가스와 함께 공동개발협약을 체결하고 국내 최초로 바이오가스를 활용한 수소융복합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이 사업은 전주리싸이클링타운 내에 연료전지발전소를 건설해 음식물쓰레기의 바이오가스를 활용해 전기와 수소를 생산하고, 전력 판매 및 전주시가 운영 예정인 수소충전소를 통해 수소버스를 충전하는 것이다. 한수원은 최대주주로 사업을 총괄 관리하고 전주시는 바이오가스 고질화 및 인·허가 지원, 전주시의회는 행정 및 재정적 지원에 나선다. 태영건설은 EPC(설계·조달·시공) 주관, 전북도시가스는 도시가스(LNG) 공급을 담당하게 된다. 특히 이번 사업은 우리나라 대표 종합에너지기업인 한수원을 포함한 분야별 전문기업과 지자체 등 민·관·공의 성공적 협력 모델로 평가받고 있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사업이 더욱 탄력을 받아 연료전지발전소는 내년 7월 착공, 2023년 하반기 준공돼 전라북도의 약 13%, 6만여 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연간 15만MWh의 전력을 생산한다. 수소는 200t을 생산해 수소충전소에 공급한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음식물쓰레기에서 나오는 바이오가스를 활용해 수소와 전기를 동시에 생산하는 이번 사업의 성공을 통해 대한민국 수소경제를 이끄는 새로운 사업모델을 제시할 것"이라며 "유사 사업모델 개발을 통해 우리나라 서부, 남부, 동부권을 연결하는 한수원 주도 U자형 수소벨트를 구축하고, 탄소중립 시대를 앞당기는데 선도적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lkbms@fnnews.com 임광복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