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SK, 소외이웃 사랑의 성금 120억 쾌척

15일 이형희 SK수펙스추구협의회 SV위원장(오른쪽)이 서울 정동에 위치한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찾아 조흥식 회장에게 성금 120억원을 전달한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K그룹 제공
15일 이형희 SK수펙스추구협의회 SV위원장(오른쪽)이 서울 정동에 위치한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찾아 조흥식 회장에게 성금 120억원을 전달한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K그룹 제공
SK그룹이 이웃사랑 성금 120억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했다. SK는 15일 이형희 SK수펙스추구협의회 SV위원장이 서울 중구 정동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성금 120억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지난 1999년 이후 매년 이웃사랑 성금을 기부해왔으며, 누적 기부액은 올해까지 총 1880억원에 이른다. 이 외에도 SK는 올해 모든 이해관계자의 행복을 추구하기 위해 다양한 활동을 펼쳐왔다. 특히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기존 복지시스템을 보다 튼튼하고 촘촘하게 만들기 위해 기업 차원의 '세이프티 넷(안전망)' 구축 활동을 지속적으로 수행해왔다.

최태원 SK그룹 회장도 올 초 임직원 대상 신년 서신에서 "팬데믹 같은 대재난은 사회의 가장 약한 곳을 무너뜨린다"며 "우리 역량을 활용해 당장 실행 가능한 일부터 시작해 보자"고 제안한 바 있다. SK그룹은 코로나19 확산으로 고통 받는 취약 계층의 먹는 문제 해결을 위해 '한끼 나눔 온(溫)택트 프로젝트'를 진행해 올해 총 62만5000여 끼니를 결식 우려 계층에 제공했다.


올해 초에는 서울 중구 명동·회현동 중소 음식점들에 도시락을 주문하고 이 도시락을 천주교 서울대교구에서 운영하는 무료 급식소인 '명동밥집'에 공급하는 방식으로 자영업자 지원에도 나섰으며 도시락 수요를 감당하지 못하는 무료 급식소에는 긴급 자금을 지원했다. SK 주요 관계사 사업장 주변 무료 급식소들이 도시락 배달 방식으로 전환할 수 있게 급식 예산과 배송비 등을 지원하기도 했다.

또 SK그룹은 코로나19에 따른 혈액 부족사태 해결에 힘을 보태기 위해 지난해 그룹 구성원 2300여명이 헌혈 릴레이 운동을 펼친데 이어 최근 관계사 구성원, 협력사, 사회적 기업, 일반 시민들까지 참여하는 대규모 헌혈 캠페인인 '생명 나눔 온(溫)택트'를 시작했다.

ahnman@fnnews.com 안승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