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낙스, 친환경 자원순환사업 진출

- 자원재생을 넘어 순환사업 도전
낙스, 친환경 자원순환사업 진출

㈜낙스는 지난 20일 ㈜에코베네와 친환경 자원순환사업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매몰토지 복원사업 및 가축분뇨 에너지 재생사업 등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에코베네는 낙스에 자원순환사업에 필요한 기술을 제공하기로 했다. 이에 낙스와 에코베네는 국내조달영업과 해외진출 등의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에코베네는 고병원성 등으로 인해 가축을 매몰하여 발생하는 토양의 산성화, 침출수 유출 등의 환경 오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농촌진흥청의 의뢰를 받아 매몰사체를 친환경적으로 처리하는 기술을 개발한 바 있다.

에코베네가 보유한 이 기술은 매몰사체 처리과정 중 유출될 수 있는 각종 오염물질과 악취를 제거함은 물론, 처리 후 바이오 오일 및 퇴비화를 통해 매몰사체를 친환경적으로 처리하는 기술이다. 또한 기술을 차량에 탑재해 조류독감, 구제역 등 고병원성 질병 발병 시 신속하게 이동해 매몰 없이 친환경적으로 처리할 수 있는 이동성과 신속성도 갖췄다.

에코베네 관계자는 “이 기술로 가축들의 분뇨를 비료화 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액비를 제거할 수 있으며, 동시에 분뇨 내의 각종 중금속 등을 제거해 현장에서 바로 친환경 퇴비화가 가능하다” 라고 밝혔다.


낙스 윤태현 대표이사는 “자원순환사업 진출을 통해 1분기 120억, 연간 500억 이상 매출을 올릴 것으로 예상하며 해외 수출 또한 적극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그리고 이 사업을 통해 기존 바이오 분야와 함께 수익과 외형 성장이라는 시너지를 이끌어 낼 것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낙스는 추가적으로 국책연구기관과의 협력을 통해서 자원순환 사업에 대한 추가적인 파이프라인을 확보하고 저탄소 녹색성장에 대한 국가 정책에 맞춰 사업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