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농촌진흥청, 개청 60주년 맞아 농업·농촌 가치 공유

농진청 지난 1962년 4월1일 개청, 올해 60주년 맞아
농업과 농촌 가치 공유하기 위한 무대 잇따라 마련
전북혁신도시에 있는 농촌진흥청 본관 전경.
전북혁신도시에 있는 농촌진흥청 본관 전경.


【파이낸셜뉴스 전주=강인 기자】 올해 개청 60주년을 맞은 농촌진흥청이 국민·농업인과 함께 60주년 의미를 되새기는 다채로운 행사를 마련한다.

농진청은 ‘농업혁신 60년, 국민행복 100년’이라는 주제로 농업기술 성장과 발전 과정을 조명하고, 국민과 농업인의 참여를 유도할 수 있는 행사를 연중 개최한다고 3일 밝혔다.

오는 4월1일 개청 60주년 기념행사를 중심으로 중앙·지방농촌진흥기관 대상 시 공모전(3월), 지역주민과 함께하는 가정의 달 행사(5월), 학술 토론회(8월), 농업기술박람회(9월)가 잇따라 열린다.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고려해 온·오프라인 방식을 병행해 진행한다.

농진청은 원활한 행사 개최를 위해 지난해 7월1일 ‘개청 60주년 기념사업 추진기획단’을 구성했다. 개청 60주년 기념식에서는 농업·농촌의 미래 비전을 제시하고, 농촌진흥사업의 전략을 발표한다. 기념식 행사는 메타버스(확장 가상 세계)에서 진행하고, 국민이 직접 가상공간에서 인공지능(AI)을 활용해 디지털 농업, 치유농업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한다.

2017년부터 해마다 개최되는 농업기술박람회는 올해 개청 60주년 기념행사 일환으로 준비한다. 그동안 발전을 거듭해 온 농업기술의 연구 성과를 알리고, 국민 행복을 위한 미래 농업 100년의 청사진도 제시한다.
농업과학기술이 만들어 낼 미래 농업·농촌 모습을 국민이 체험할 수 있도록 다양한 콘텐츠도 선보일 예정이다.

1962년 개청 이래 농촌진흥사업의 역사와 성과를 체계적으로 정리하고 기록한 ‘농촌진흥 60년사’도 발간할 예정이다.

박병홍 농진청장은 “농업기술로 이룬 값진 성과와 미래 농업·농촌의 가치를 국민과 함께 공감하고 공유하는 장으로 만들기 위해 개청 60주년 기념행사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지난 60년 동안 농업기술 개발을 통해 이룬 업적을 바탕으로 국민생활과 밀착된 현장 중심의 기술을 연구·개발하는 농촌진흥청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직원 모두는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kang1231@fnnews.com 강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