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서울시, 6월까지 공공상가 1만곳 임대료 최대 60% 감면 추진

코로나19 방역 조치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자영업자에게 100만원씩 지급하는 ‘방역지원금’ 2차 지급 신청이 시작된 6일 대전 서구에 위치한 여행사에 임대를 알리는 현수막이 붙어 있다. 2022.1.6/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코로나19 방역 조치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자영업자에게 100만원씩 지급하는 ‘방역지원금’ 2차 지급 신청이 시작된 6일 대전 서구에 위치한 여행사에 임대를 알리는 현수막이 붙어 있다. 2022.1.6/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서울=뉴스1) 김진희 기자 = 서울시가 올해 공공상가 점포 1만 곳의 임대료를 최대 60% 감면한다.

11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오는 6월까지 6개월동안 공공상가 점포 임대료를 최대 60% 감면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지원 대상은 시 공공재산 입점 소기업 및 소상공인 점포 총 1만 개소로, 도소매업의 경우 평균매출액 50억원, 숙박 음식점업은 10억원 이하다.

서울시는 지난해에도 시유재산이나 투자·출연기관 보유재산을 임차한 소상공인과 소기업을 상대로 임대료 50%를 감면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임대료 감면 건은 현재 검토 단계로 공유재산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 결정될 것"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