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이재명 변호사비 대납 의혹' 녹취록 제보자 숨진 채 발견

'이재명 변호사비 대납 의혹' 녹취록 제보자 숨진 채 발견
© News1 DB

(서울=뉴스1) 박승주 기자,구진욱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과 관련해 녹취록을 최초로 제보했던 이모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12일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전날(11일) 오후 8시40분쯤 서울 양천구의 한 모텔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씨는 지난 2018년 이 후보의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을 맡았던 이모 변호사가 수임료 명목으로 현금 3억원과 상장사 주식 20억 원어치를 받았다며 관련 녹취록을 한 시민단체에 제보했다.

해당 시민단체는 이를 토대로 당시 변호인단 수임료가 3억원도 안 된다고 언급한 이 후보 등을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서울 양천경찰서는 부검 등을 통해 이씨의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