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개인정보위 "네이버, 블로그 계정 노출 안되게 바꿔야"

개인정보위, 네이버에 개인정보보호 개선 권고
윤종인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위원장이 12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회 전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개인정보위 제공
윤종인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위원장이 12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회 전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개인정보위 제공


[파이낸셜뉴스] 개인정보보호위원회는 네이버가 블로그 주소에서 이용자 계정(ID)을 노출하지 않도록 개선을 권고했다고 12일 밝혔다. 네이버는 그간 블로그 주소에 계정(ID)을 노출하면서 스팸메일 발송 등의 민원이 꾸준히 제기돼왔다
개인정보위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회 전체회의를 열고 네이버에 대해 이같이 권고키로 심의·의결했다.

이번 건은 네이버 블로그 주소에 계정(ID)이 노출돼 스팸메일이 발송된다는 국민신문고 민원을 접수하고, 조사에 착수한 것이다.

개인정보위는 국민이 많이 이용하는 5개 블로그를 대상으로 점검한 결과 네이버 블로그 주소에 이용자의 계정(ID)이 노출되는 것을 확인했다.

이는 네이버가 계정 생성시 개인정보 수집·이용 동의를 받긴 했으나 개인정보 보호를 고려하지 않은 서비스 설계 때문이다. 계정 노출로 인해 스팸메일 발송 및 무단 침입(해킹) 공격에 악용될 수 있다.

양청삼 개인정보위 조사조정국장은 "서비스 이용자의 개인정보 보호를 위한 개인정보보호 중심 설계(Privacy by Design, PbD)가 보편적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kjung@fnnews.com 정상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