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4차 산업혁명 인재 양성" 폴리텍, AI+x 러닝팩토리·서울폴리스튜디오 개관

13일, 한국폴리텍대학 1호 거점 공유스튜디오 서울정수캠퍼스 개소
사진=폴리텍 /사진=fnDB
사진=폴리텍 /사진=fnDB


[파이낸셜뉴스] 한국폴리텍대학 서울정수캠퍼스는 13일 인공지능(AI) 기반 평생직업능력개발 플랫폼을 구축하고 기술교육의 고도화를 위한 ‘AI+x 러닝팩토리.서울폴리스튜디오’ 개관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AI+x는 모든 산업 분야(x)에 인공지능(AI) 기술을 융합하는 인공지능 결합 시스템이다.

개관식에는 학교법인 한국폴리텍 조재희 이사장, 고용노동부 류경희 직업능력정책국장, 노사발전재단 정형우 사무총장, 폴리텍대학 캠퍼스 학장 등이 참여했다.

러닝팩토리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융합교육을 선도하기 위해 제품 생산의 전체 공정이 한 곳에서 연결되도록 다양한 교과의 실습 장비를 한 곳에 갖춘 통합 실습장을 말한다.

서울정수캠퍼스는 ‘AI+x 러닝팩토리’로서 인공지능응용개발센터(인공지능소프트웨어과) 및 창의융합기술센터(기계시스템디자인과)를 운영한다.

‘서울폴리스튜디오’를 통해 대학에 구축한 공유 스튜디오를 민간훈련기관 등 외부에 개방해 디지털 인력양성 기능을 강화한다.

인공지능응용개발센터는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하여 데이터 수집부터 분석까지 체험할 수 있는 AI Boostcamp다. 인공지능통합관제시스템, 빅데이터시각화실습시스템 등 장비실습이 가능하다.

창의융합기술센터에서는 제품 제작을 위한 기계설계.가공.디자인 기술의 전 공정을 융합형으로 실습할 수 있으며, VR 가공실습장비, AI 제어장비 등이 구축돼 있다.

서울폴리스튜디오는 미디어 창작 활동과 콘텐츠 제작이 가능하도록 외부에 개방된다.
오는 3월부터 홈페이지를 통해 이용 신청할 수 있다.

조재희 폴리텍 이사장은 “폴리텍은 인공지능, 실감형 콘텐츠 등 신기술 적응과 생애 직업능력 개발 지원에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수영 서울정수캠퍼스 학장은 “AI+x 러닝팩토리·서울폴리 스튜디오 운영과 지속적인 학과 개편을 통해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기술 인재를 양성하겠다"고 말했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