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홍준표 "김건희 녹취록 '방송금지 가처분'? 尹 망치는 길"

국민의힘, MBC본사 찾아 '편파방송' 규탄집회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2021.10.27. 사진=뉴시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2021.10.27.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14일 자당이 MBC를 상대로 '김건희씨 녹취록 방송 금지 가처분' 신청을 낸 것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윤 후보 주변의 검찰출신 참모들이 윤 후보를 망쳐놓고 있다는 비판이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그냥 해프닝으로 무시하고 흘려 버렸어야 했을 돌발 사건을 가처분 신청하여 국민적 관심사로 만들어 놓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권위주의 시대도 아닌데 이를 막을려고 해본들 언로를 막을수 있다고 보느냐"며 "참 어이없는 대책들만 난무한다"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또 "우리 당은 섣부른 수사기관 출신 정치인들이 큰 문제로 그들이 계속 논란거리를 만들고 있다"며 윤 후보의 참모단을 직격했다.

이어 "그들이 종편 패널로 나와 얄팎한 법률지식으로 헛소리나 지껄이는 것은 윤 후보에게는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만들 하시라"며 "윤 후보만 수렁에 빠트리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날 국민의힘은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 녹취 내용 공개 방송을 예고한 MBC를 상대로 방송금지 가처분을 신청했다.
이날 서울서부지법에서 재판이 열려, 이르면 이날 중 가처분 인용 여부가 결정될 전망이다.

국민의힘은 MBC에 손해배상소송까지 추진한다는 방침으로, 법적 수단을 동원하고 항의방문을 하는 등 전방위적으로 압박하고 있다.

이날 김기현 원내대표를 비롯한 원내지도부와 상임위원들은 원내대책회의 직후 서울 마포구 MBC 본사를 찾아가 '선거 개입 편파 방송'을 규탄하는 집회를 열었다.

ming@fnnews.com 전민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