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安 지지한 인명진 "안철수는 아무 흠 없다, 아내와 자녀도"

국민의힘 전신 한국당 비대위원장 출신
도덕성, 자질, 정책 이유로 安 지지
"지금 대통령 되겠다는 사람들 면면 보라,
주의깊게 보면 상식적으로 쉽게 결론 내려"
"머리를 빌릴 수 있는 머리 정도는 있어야"
국민의힘 전신인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을 지낸 인명진 목사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 지지를 선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사진=뉴시스
국민의힘 전신인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을 지낸 인명진 목사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 지지를 선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국민의힘 전신인 새누리당·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을 맡았던 인명진 목사가 14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도덕성 △자질 △정책을 이유로 지지를 선언한 인 목사는 "한 나라의 대통령과 그의 가족들은 적어도 평균적 도덕성은 지녀야 한다"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에둘러 비판했다.

인 목사는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금 대통령이 되겠다고 나선 사람들 면면을 조금이라도 주의깊게 보면 누구나 상식적으로 쉽게 내릴 수 있는 결론"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인 목사는 "국민들이 '저 사람이 우리 대통령이다'라는 자부심과 함께 부끄러움이 없어야 한다"며 "안 후보는 아무 흠이 없는 분이다. 아내나 자녀도 대통령 가족으로서 부끄러움이 없다"고 강조했다.

'대통령의 자질'을 거론한 인 목사는 "흔히들 좀 모자라도 전문가 보좌를 받으면 된다고 하지만 그걸로는 한계가 있다"며 "머리는 빌리면 된다고 해도 머리를 빌릴 수 있는 머리 정도는 있어야 한다. 그래서 대통령직은 준비가 필요하고 경험과 식견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안 후보의 풍부한 경험을 강조한 인 목사는 "안 후보는 거대 양당 정치인이 아닌 제3지대 정치지도자로 십여년을 꿋꿋이 지켜온 정치인"이라며 "누가 안 후보를 나약하다 하겠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그의 정책은 4차 혁명의 거대한 세계적인 전환기에 과학기술 입국으로서 우리 대한민국을 다시 한번 세계에 우뚝 서게 할 대단한 정책들을 제시하고 있다"며 "특별히 이 점이 안 후보가 대통령이 돼야 한다는 중요한 점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인 목사는 "특히 한미동맹을 중심으로 하는 그의 든든한 안보 정책은 미중 패권 경쟁 속에서 불안한 우리의 마음을 든든하게 한다"며 "안 후보의 정책에는 많은 국민들을 일시적으로 미혹하는 그런 인기에 연연하는 사탕발림적 공약이 없다"고 부연했다.

인 목사는 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당 입당에는 선을 그었다.

한국당 비대위원장 출신으로서 안 후보를 지지한 것이 국민의힘에 대한 문제의식이 작용했는지에 대해 인 목사는 "아니다"라면서 "저는 그저 평생을 살아오면서 어떤 게 나라를 위하는 것인가, 그것을 기준으로 해서 살아왔고, 지금 이 시점에 안 후보가 대통령이 되는게 우리나라를 위해서 좋은 일이며 필요한 일이라 생각했다"고 답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