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北 단거리 추정 2발 발사…'북한판 에이태큼스' 인듯(종합2보)

2022 대선 후보 정보 > 이재명 윤석열 심상정 안철수
北 단거리 추정 2발 발사…'북한판 에이태큼스' 인듯(종합2보)
북한군의 '전술유도무기'(KN-24). 일명 '북한판 에이태큼스(ATACMS)' (미 CSIS 미사일 방어 프로젝트) © 뉴스1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북한이 14일 단거리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 2발을 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

합참은 이날 "우리 군은 오늘(14일) 오후 2시41분과 52분쯤 평안북도 의주 일대에서 동북쪽 동해상으로 발사된 단거리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 2발을 탐지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북한이 이번에 발사한 발사체의 비행거리는 약 430㎞, 고도는 약 36㎞로 탐지했다"며 "세부제원은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이라고 설명했다.

우리 군이 이날 탐지한 북한 미사일의 비행거리·고도는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불리는 단거리탄도미사일 KN-23이나 축구장 3~4개를 초토화할 수 있는 '북한판 에이태큼스(ATACMS)' KN-24가 기존 시험발사에서 기록했던 것과 유사해 보인다.

합참은 "우리 군은 추가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지난 5·11일 자칭 '극초음속미사일' 시험 발사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일각에선 현재 북한군이 동계훈련을 진행 중이란 점에서 그 일환으로 미사일 사격훈련을 실시했을 가능성이 있단 관측도 나온다.

이런 가운데 북한은 지난 5·11일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미국 정부가 추가 제재 조치를 취하자 외무성 대변인 명의 담화를 통해 "미국은 또 다시 우리의 자위권 행사를 걸고들며 도발적으로 나오고 있다"며 강력 반발했다.

북한은 "미국이 우리의 합법적 자위권 행사를 문제시하는 건 명백한 도발이며 강도적 논리"라면서 "미국이 기어코 이런 식의 대결적 자세를 취해간다면 우린 더욱 강력하고도 분명하게 반응하지 않을 수 없다"고 경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