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수산은 전남의 힘이다" 전남 수산인총연합회 출범

기사내용 요약
여수서 창립총회…전남 수산관련 70개 단체 참여
전국 최대 수산기지 불구 생산·가공시설 미흡 등으로 위기
노평우 상임대표 "전남 수산의 새 전환기 마련 위해 총력"
"수산은 전남의 힘이다" 전남 수산인총연합회 출범
[여수=뉴시스] 전남 수산인총연합회 창립총회. *재판매 및 DB 금지

[여수=뉴시스] 박상수 기자 = 전남의 수산업 관련 70개 단체가 참여한 전남 수산인총연합회가 14일 오후 여수에서 창립총회를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해양수산부로부터 인가 신청을 받은 전남 25개 수협과 910개 어촌계, 2개 대학, 50개 생산자단체, 10개 어선어업단체 등을 대표해 전남 수산 진흥을 위해 향후 다양한 프로젝트를 추진키로 했다.

이날 총회에서는 노평우 여수수산인협회 회장이 상임회장으로 선출됐으며, 여수에 사무실을 두기로 결정했다.

연합회는 향후 귀어인의 수산업 진입 완화, 선착장·다목적인양기·부잔교 등 기반시설 구축, 수산물 생산 및 수출 확대,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에 따른 수산물 소비 위축 등에도 공동 대응할 방침이다.

창립총회에 이어 열린 창립식에서는 김회재 국회의원, 이한주 경기연구원장, 조기량 전남대 부총장 등이 축사를 했으며, 참석자들은 "수산은 전남의 힘이다"는 구호를 삼창하는 퍼포먼스도 가졌다.

향후 전남어촌특화지원센터와 전남대 수산양식연구센터·어촌양식연구소, 전남도해양수산과학원 등 다양한 기관들도 연합회의 자문을 맡아 상호 다양한 교류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전남은 전국 최대의 양식어업 면적 19만3000㏊(전국 66%), 어선 2만7000척(전국 42%), 수산물 생산량 187만7000t(전국 57%), 어업인구 3만6000명(전국 36%) 등을 보유하고 있는 전국 제1의 수산물 생산기지이다.

하지만 지속적인 어업인구 감소, 생산 및 가공시설 노후·미흡, 관광 편의 시설 부족 등으로 타 지역에 비해 경쟁력이 떨어지고 있다는 지적이다.

노평우 상임회장은 "전남 수산인을 대표해 하나의 목소리를 내는 단체가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있었다"며 "전국에서 수산 비중이 가장 높은 만큼 더 잘사는 전남 어촌을 만들고, 전남 수산인의 자존감을 향상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arks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