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8일만의 귀국' 아시아나항공 기장 인터뷰 "가족 얼굴보니 기뻐서 눈물나"

'8일만의 귀국' 아시아나항공 기장 인터뷰 "가족 얼굴보니 기뻐서 눈물나"
카자흐스탄의 대규모 소요 사태로 발이 묶여있던 아시아나 항공 승무원들이 13일 인천공항 제1터미널에 도착하고 있다. 이날 아시아나 항공기 5781편으로 귀국한 승객과 승무원은 총 47명으로, 주한 카자흐스탄 대사관 근무자 가족 4명을 제외하고는 전부 우리 국민이다. 이들은 8일간 현지에 계류돼 있다가 알마티 국제공항이 정상화 되면서 귀국했다. 알마티에 입국했다가 시위로 인해 호텔로 대피했던 승객 7명 중 3명도 이번 귀국 항공편에 탑승했다. 2022.1.13/뉴스1 © News1 이성철 기자


'8일만의 귀국' 아시아나항공 기장 인터뷰 "가족 얼굴보니 기뻐서 눈물나"
카자흐스탄의 대규모 소요 사태로 발이 묶여있던 아시아나 항공 승객들이 13일 인천공항 제1터미널에 도착하고 있다. 이날 아시아나 항공기 5781편으로 귀국한 승객과 승무원은 총 47명으로, 주한 카자흐스탄 대사관 근무자 가족 4명을 제외하고는 전부 우리 국민이다. 이들은 8일간 현지에 계류돼 있다가 알마티 국제공항이 정상화 되면서 귀국했다. 알마티에 입국했다가 시위로 인해 호텔로 대피했던 승객 7명 중 3명도 이번 귀국 항공편에 탑승했다. 2022.1.13/뉴스1 © News1 이성철 기자

(서울=뉴스1) 김민석 기자 = "안전한 귀국을 위해 기원해주신 국민들께 정말 감사드립니다. 가족들 얼굴을 다시 보니 정말 기뻐서 눈물이 다 났습니다. 운항승무원, 객실승무원 모두 고생 정말 많았습니다."

카자흐스탄 알마티 유혈사태 현장에서 그 누구보다도 막대한 책임감을 느꼈을 아시아나항공 OZ5781편 김모 기장은 <뉴스1>과 서면인터뷰에서 "승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두고 모든 것을 판단했다"고 말했다.

OZ5781편은 지난 5일 우리나라에서 출발해 같은날 23시26분(한국시간) 알마티 공항에 도착하자마자 발이 묶였다. 당시 현지 시위대가 기습적으로 공항을 점거했기 때문이다.

그로부터 1주일째 발이 묶였던 아시아나항공 승객과 승무원 등은 지난 13일 밤 인천국제 공항에 무사히 도착했다. 지난 5일 인천공항에서 출발한 지 8일 만의 '극적 귀국'이다.

김 기장은 알마티 공항 착륙 당시 급박했던 상황에 대해 "혹시 모를 기체 손상을 막기 위해 항공기를 터미널에서 최대한 멀리 떨어진 곳으로 주기했다"며 "이후 아시아나 알마티지점 김문수 소장의 도움을 받아 공항 내 가장 안전한 대피 장소인 소방서로 빨리 이동하는 것에 온 정신을 집중했다"고 말했다.

김 기장에 따르면 현지 공항 직원들은 식수와 샌드위치를 공수해 승객과 승무원들에게 제공했다. 무사히 공항을 빠져나간 건 13시간 이상 지난 6일 오후 12시쯤이었다. 현지 영사관의 협조로 버스를 공수해 시내의 한 호텔로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었다.

김 기장은 "버스로 이동 중 시위의 흔적을 볼 수 있었지만, 다행히 시위대는 없었다"며 "공항 안팎으로 군인들이 주둔하고 있어 비교적 안전한 루트를 통해 호텔로 이동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국인 37명 중 김 기장을 포함한 승무원 8명과 우리 국민 7명은 주알마티 총영사관의 협조로 호텔에 계속 머물렀다.

이때 우리 정부는 카자흐스탄 당국에 '조속 귀국'을 위한 협조를 요청하는가 하면, 호텔 내에 '대책반'을 꾸려 호텔 식비와 생필품 등을 지원했다.

아시아나항공 본사도 비상상황대책반을 꾸리고, 외교부 등과 협의해 '리턴편' 일정을 최우선으로 추진했다. 승객·승무원의 호텔 투숙비와 식비도 전액 부담했는데 최종 목적지가 알마티가 아닌 환승객 7명에 대해서도 지원했다.

김 기장은 "호텔에 머물 당시 시위대를 향한 경고성 총성이 간헐적으로 들리긴 했지만, 위험한 상황은 발생하지 않았다"며 "다만 호텔 직원이 혹시 모를 총격을 대비해 창문에서 떨어져 있으라고 주의를 줘 승객, 승무원 모두 창문 근처에 가지 않았다"고 회상했다.

이어 "영사관 직원으로부터 현지 교민들이 지원해 준 햇반, 라면, 김치, 비상 상비약을 받았다"며 "룸서비스 또는 라운지 바에서 샌드위치, 햄버거 등을 식사할 수 있어 취식 문제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김 기장은 마지막으로 알마티공항 김문수 소장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그는 "안전하게 귀국할 수 있도록 현지에서 모든 노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은 김문수 소장님께 멀리서나마 다시 한번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며 "정말 고생 많으셨다"고 말했다.

한편 47명의 승객과 승무원들은 보건당국의 방역지침에 따라 10일간 자가격리에 들어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