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민주노총 오늘 서울 도심서 대규모 집회…경찰 "엄정 대응"

민주노총 오늘 서울 도심서 대규모 집회…경찰 "엄정 대응"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의 전국노동자대회 집회가 열린 지난 11월 13일 오후 서울 동대문역 사거리에서 참가자들이 손 피켓을 찢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등 진보단체로 구성된 전국민중행동이 오늘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를 진행한다. 경찰은 불법 집회에 대해 엄정 대응하겠다며 거듭 강조했다.

15일 경찰 등에 따르면 전국민중행동은 이날 민중총궐기를 앞두고 서울역 등 도심권에서 다수의 집회와 행진을 신고한 뒤, 대규모 인원의 상경 집회를 추진하고 있다. 앞서 서울시청과 경찰은 이들이 신고한 집회 44건(8013명)을 모두 금지 통고했다.

당초 전국민중행동은 체육시설에서 민중총궐기를 진행하는 것도 고려했으나, 계획이 무산되면서 서울 도심에서 집회를 진행하는 쪽으로 방향을 틀었다. 구체적인 집회 장소는 밝혀지지 않았다.

민중총궐기의 요구사항은 △주택·의료·교육·돌봄 공공성 강화 △비정규직 철폐 및 중대재해 근본대책 관련법 개정 △신자유주의 농정 철폐 △노점 관리 대책 중단 △차별 금지법 제정 및 집회 자유 보장 등이다.

앞서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은 지난 4일 기자회견에서 "집회·시위는 위력을 행사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법과 제도가 담아내지 못한 목소리를 전달하기 위한 것"이라며 "정부는 이를 외면하고 탄압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경찰은 전국민중행동이 불법 집회를 강행할 시 엄정 사법처리하겠다고 선을 그었다. 도심권을 중심으로 임시검문소를 설치하는 등 경찰력과 장비를 동원해 집결 자체를 차단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방역수칙을 위반하면서 불법집회를 강행할 경우, 법과 원칙에 따라 해산절차 진행 등 엄정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수사전담팀을 편성하고, 이를 주도하는 집행부에 대해서는 끝까지 추적해 엄정 사법처리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banaffle@fnnews.com 윤홍집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