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왈츠·폴카 흥겹게 여는 새해, 경기필하모닉 신년음악회

기사내용 요약
21일 오후 8시 경기아트센터 대극장

왈츠·폴카 흥겹게 여는 새해, 경기필하모닉 신년음악회
(출처=뉴시스/NEWSIS)

[수원=뉴시스] 이병희 기자 = 경기아트센터는 새해를 맞아 코로나19로 지친 도민에게 위로와 감동을 전하는 '2022 경기필하모닉 신년음악회'를 21일 오후 8시 대극장에서 선보인다.

'왈츠의 황제' 요한 슈트라우스와 에밀 발트토이펠, 프란츠 레하르의 왈츠와 폴카, 졸탄 코다이의 '갈란타의 무곡'으로 구성됐다.

또 요한 훔멜의 '트럼펫 협주곡'을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 수석 트럼페터 이나현의 매력적인 음색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1부는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 정나라 부지휘자가 요한 슈트라우스의 '집시남작 서곡'을 지휘하며 시작한다. 헝가리 남자와 집시 여자 사이에 벌어지는 사랑과 해프닝을 유쾌하게 그린 오페레타 '집시남작'의 화려한 음악을 즐길 수 있다.

이어 요한 슈트라우스의 '안나 폴카'와 '천둥과 번개 폴카', 에밀 발트토이펠의 '스케이터즈 왈츠'도 연주한다.

마지막으로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 수석 트럼페터 이나현의 협연으로 요한 훔멜의 '트럼펫 협주곡'으로 1부가 마무리된다.

2부에서는 프란츠 레하르가 남긴 가장 유명한 왈츠 '금과 은 왈츠', 요한 슈트라우스 '봄의 소리 왈츠', 졸탄 코다이의 대표작 '갈란타의 무곡'이 연주된다. 탁월한 연주력을 바탕으로 왕성한 국내외 활동을 펼치고 있는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의 아름다운 선율과 화려한 오케스트레이션이 기대된다.

이번 음악회는 코로나19 정부 방역지침에 따라 방역패스를 적용한다. 백신 접종 완료 후 14일 경과자와 48시간 이내 PCR 음성 확인서 소지자에 한해 입장이 가능하다.


18세 이하 청소년과 의학적 사유에 의한 접종 불가자는 관련 증명서 제출 시 입장이 가능하다. 관객 안전을 위해 객석 한자리 띄어 앉기를 시행한다.

경기아트센터 관계자는 "춤을 추고 싶게 만드는 슈트라우스의 음악이 새해를 맞이하는 관객에게 큰 즐거움을 선사하고, 코로나19의 긴 터널을 지나고 있는 우리의 일상을 밝힐 것"이라고 기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amb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