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배우 김하늘 ‘백신접종 뇌사’ 여중생에 3천만원 기부

【파이낸셜뉴스 창원=강근주 기자】 배우 김하늘이 7일 코로나19 백신접종 이후 뇌사상태로 입원해 있는 경상남도 창원시 한 여중생을 위해 3000만원을 기부했다.


정민화 경남종합사회복지관장은 15일 “현재 학생이 다니던 학교 제안으로 지역사회 모금을 진행하고 있으며 배우 김하늘의 따뜻한 마음이 가족에게 큰 격려가 됐다”며 “조성된 기부금을 소중하게 잘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김하늘 배우는 그동안 다문화여성을 위한 물품 기부, 원로 영화인 후원 릴레이 참여 등 지속적인 기부활동으로 선한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다.

경남종합사회복지관은 작년 12월27일부터 창원 여중생을 위한 모금을 진행하고 있으며, 모금된 기부금은 전액 의료비-생계비-재활치료를 위한 목적으로 사용되며 올해 1월 중 전달할 예정이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