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홍천 내면 '영하 15.7도'… 한파특보 내린 영서·산지 맹추위

홍천 내면 '영하 15.7도'… 한파특보 내린 영서·산지 맹추위
강원지역 농가 처마에 언 고드름.(뉴스1 DB)

(강원=뉴스1) 윤왕근 기자 = 15일 오전 7시 현재 한파특보가 발효된 강원 영서와 산지에는 아침 기온이 -12도 내외, 영동은 -3도 안팍으로 떨어져 추운 날씨를 보이고 있다.

주요지역 아침기온은 홍천 내면이 -15.7도로 가장 추웠고 철원 김화 -15.5도, 평창 면온 -15.3도, 홍촌 서석 -15.2도, 양구 해안 -14.7도, 인제 서화 -14.1도, 대관령 -12.4도, 삼척 하장 역시 -12.4도다.

이외 횡성 -11.3도, 춘천 -10.5도, 영월 -9.8도, 태백 -9.8도, 원주 -8.5도 등이다.

영동지역 역시 강릉 주문진 -7.5도, 양양 강현 -6.3도, 속초 청호 -4.9도, 고성 간성 -4.1도 등 영하의 날씨를 보이고 있다.

이날 강원지역 낮 기온은 0~8도로 대부분 지역이 평년(-2~5도)보다 조금 높겠다.
추운 날씨는 16일 영서와 산지가 -5도 내외(영동 0도 내외)로 평년(-12~-3도)보다 높아지면서 한파특보가 해제될 가능성이 있다.

현재 동해중부 먼바다에 발효 중인 풍랑주의보는 이날 오전 해제될 예정이지만 당분간 동해안은 너울이 유입되면서 높은 물결이 백사장으로 강하게 밀려오고, 갯바위나 방파제, 해안도로를 넘는 곳이 있어 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이날 강원도의 미세먼지 농도는 ‘보통’ 수준으로 예보됐다.